메뉴

검색
닫기

'그루밍 성폭력' 검찰 구형 확 늘린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6-13 13:50

공유 0
center
국가대표 선발권 등 절대적 권력을 이용, 제자를 성폭행하는 등 이른바 '그루밍 성폭력' 범죄에 대한 검찰 처벌이 대폭 강화됐다.

대검찰청 형사부(부장 구본선 검사장)는 13일 절대적 복종 관계에서의 성범죄 사건처리 기준을 강화했다고 밝혔다.

새 기준에 따르면 문화·체육·예술계 등 절대적 복종 관계에 있는 지도자가 제자 등을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를 경우, 기존 양형기준보다 하한 6개월에서 3년, 상한 1년에서 3년까지 가중해서 구형하기로 했다.

또 특별가중요소가 있으면 상한의 50%를 가중, 최대 7년까지 더해서 구형할 수 있도록 했다.

검찰은 새 사건처리 기준을 오는 17일부터 시행할 방침이다.

대검 관계자는 "최근 체육계 코치들이 국가대표 발탁 등 권력을 이용해 어린 제자들을 성폭행한 사건이 국민적 공분을 일으키고 있어 사건처리 기준을 강화했다"고 말했다.

한편 검찰은 지난 3일 조재범(38) 전 쇼트트랙 국가대표 코치에 대해 2014년 8월부터 3년여 동안 심석희(22·한국체대) 쇼트트랙 국가대표 선수를 성폭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