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중국· 미국 무역전쟁 2라운드, 관세폭탄 이어 투자금지 까지… 통신 접근 원천 차단, 미국증시 다우지수 비상

김대호 소장/ 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

기사입력 : 2018-06-11 08:13

공유 2
center
중국· 미국 무역전쟁 2라운드, 관세폭탄 이어 투자금지 까지… 통신 접근 원천 차단, 미국증시 다우지수 비상
[글로벌이코노믹 연구소 김대호 소장/ 경제학 박사] 미국과 중국 간의 무역전쟁이 2라운드에 접어들고 있다.

11일 미국 증시와 상하이 증시에 따르면 미국은 조만간 중국의 지적재산권 위반 사례를 공개하고 그에 따른 또 다른 무역 보복을 할 계획이다.

통상전문가들은 이번 2라운드 무역보복에는 관세폭탄 뿐 아니라 중국 자본의 미국 진출 금지 투자금지 그리고 중국 통신업의 접근 금지등도 등도 포함된 것으로 보고 있다.

중국에 이에 대한 보복을 검토하고 있어 미국와 중국의 무역전쟁을 제2라운드로 진행하고 있는 듯한 모양새이다.

이런 가운데 중국의 미국에 대한 무역흑자 규모가 크게 늘어나 무역전쟁의 분위기를 더 고조시키고 있다.

중국 세관당국인 해관총서는 이날 5월중 중국의 대미 무역흑자가 245억8000만 달러 우리돈 약 27조원에 이르렀다고 밝혔다.

이는 4월대비 무역흑자 폭이 11%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따라 1월부터 5월까지 올들어 중국의 대미 무역흑자는 모두 1048억5000만 달러에 이러렀다.

5월중 중국의 전체 무역수지 흑자는 249억2000만 달러였다.

그 흑자의 대부분이 미국과의 거래에서 야기 된 것으로 보인다.
center
중국· 미국 무역전쟁 2라운드, 관세폭탄 이어 투자금지 까지… 통신 접근 원천 차단, 미국증시 다우지수 비상


한국에 대한 중국의 무역 적자는 61억 달러에서 81억9000만달러로 늘었다.

한편 달러화 기준 중국 5월 수출은 전월대비 12.6% 증가했다. 수입은 26% 늘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 와중에 미국의 대 중국 무역적자는 오히려 더 커졌다.

1라운드 무역 전쟁이 미국의 대 중국 적자 개선에 별 효과가 없었던 셈이다.

미국은 지난 3월 중국산 철강, 알루미늄에 고율의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다.


김대호 소장/ 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tiger8280@g-enews.com



많이 본 중국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