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수능] 수학교사들, "수학영역 난이도 지난해 수능·9월 모평과 비슷"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입상담교사단 분석

유명현 기자

기사입력 : 2019-11-14 15:56

center
한국대학교육협의회 대입교사단 소속 교사들이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수학영역의 출제경향 등을 브리핑하고있다.사진=뉴시스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2교시 수학영역은 지난해 수능과 올해 9월 모의평가와 비슷한 난이도로 출제된 것으로 분석됐다.

한국대학교육협의회(대교협) 대입상담교사단인 최영진 서울 금촌고등학교 교사는 14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한 영역별 출제방향 브리핑에서 수학 가형 난이도에 대해 "9월 모의평가를 통해 본인의 장단점을 잘 파악하고 연습했다면 무난히 풀 수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인문계열 학생들이 주로 응시하는 수학 나형의 난이도 경향도 비슷한 것으로 분석됐다.

조만기 판곡고등학교 교사는 "큰 틀에서 수능을 준비하고 모의평가를 준비해왔던 수험생이라면 비슷한 패턴으로 문제가 출제됐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수학영역에서는 객관식 마지막 문항인 20번과 21번, 주관식 마지막 문항인 29번과 30번이 고난도 문제로 분류된다. 올해도 수학 가형에서 21번, 29번, 30번, 수학 나형에서 20번, 21번, 29번, 30번이 각각 어려운 문제로 꼽혔다.

수학 가형에서 신유형 문항은 17번, 18번, 27번 등 모두 3개가 출제됐다. 17번은 두 선분 길이 차이가 일정하다는 조건을 활용해 쌍곡선을 유추해내는 문항이다. 18번은 표준편차가 동일한 2개의 정규분포의 그래프를 파악하는 문제였다. 27번은 종이접기를 통해 공간도형을 이해하는 문항이다.

수학 나형에서는 21번과 28번이 신유형 문항으로 출제됐다. 21번은 귀납적으로 정의된 수열을 바탕으로 식을 재구성하는 문제, 28번은 적분으로 표시된 조건을 이해하는 문제다.

조 교사는 "가형과 나형을 분석하면서 느낀 것은 기존과 다르게 학생들이 기본개념과 원리를 아주 정확히 이해하고 있다면 빠르고 쉽게 풀 수 있는 문항이 많다는 것"이라며 "완벽하게 기본개념과 원리를 숙지하지 못했다면 시간적 상황에서 곤란을 겪을 문제가 많았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4점짜리 문항이 총 14문제가 나왔는데, 가장 어려운 문제와 쉬운 문제의 난이도 편차가 갈수록 줄어들고 있다고 느꼈다"고 말했다.

오수석 소명여자고등학교 교사는 "최근 출제경향을 보면 중간 난이도 문항이 늘어나는 반면 고난도 문항은 줄어들고 있다"며 분석했다.


유명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yoo@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