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교보생명, 각자대표 체제 6개월…’본업∙신사업’ 시너지 본격화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18 16:09

공유 0
center
신용재 교보생명 회장(왼쪽), 윤열현 교보생명 사장. 사진=교보생명
교보생명 신창재 회장과 윤열현 보험총괄담당 사장이 각자 분야에서 전문성을 발휘하며 각자대표 체제가 6개월째 순항하고 있다.

18일 교보생명에 따르면 신 회장은 연휴 동안 보험산업의 저금리·저성장 위기를 극복할 묘안을 찾기 위해 일본 출장을 다녀왔다.

신 회장은 이번 일본 출장을 통해 '잃어버린 20년' 장기 불황으로 최악의 저금리·저성장을 겪은 일본 전현직 생명보험사 실무자들의 경험담을 듣고, 반면교사로 삼고자 했다.

윤 사장은 차세대 전산시스템 'V3'의 막바지 점검에 바빴다. 차세대 시스템을 통해 각 사업영역의 프로세스를 개선하고, 고객정보를 통합 관리해 효율적인 마케팅을 펼칠 계획이다.

그간 신 회장은 디지털 혁신, 신사업 등 장기 전략을 짜고, 윤 사장은 마케팅 경쟁력 제고, 고객중심 영업을 통한 내실 다지기에 집중해왔다.

신 회장은 미래 먹거리 발굴을 위한 신사업 진출에 적극적이었다. 오픈 이노베이션 '이노스테이지(INNOSTAGE)'를 출범해 헬스케어 플랫폼 사업에 도전장을 내밀었고, 생보부동산신탁을 100% 자회사로 편입해 계열사 간 협업 강화와 사업 다각화에 나섰다.

윤 사장은 마케팅 부문 부사장을 역임한 '영업통'으로 '고객중심 영업'을 기치로 새로운 서비스들을 선보였다. 신계약 모니터링 외국어 상담 서비스, 대고객 챗봇서비스 등이 그의 손을 거쳐 탄생했다.

이러한 노력에 힘입어 보험업계 경영환경이 악화한 상황에서도 교보생명의 상반기 순이익과 재무건전성은 나란히 좋아졌다.

양호한 재무건전성을 인정받으며, 국내 3대 신용평가사에서 보험금지급능력평가 최고등급 AAA를 받았다. 또 해외 신용평가사 무디스에서도 5년 연속 A1 등급을 받아 국내 생명보험사 중 최고등급을 유지했다.


이보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lbr00@g-enews.com



많이 본 금융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