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추석연휴 가족 나들이 가볼만한 곳 어디가 좋을까

경복궁 등 서울 4개 고궁 연휴기간 무료개방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12 07:09

공유 0
center
경복궁 근정전 야경. 사진=뉴시스
추석을 맞아 가족과 함께 나들이할 곳을 찾는다면 명절을 맞아 무료 개방하는 전국 주요 관광지를 눈여겨볼만 하다.

12일 한국문화관광연구원에 따르면 경복궁·창덕궁·덕수궁·창경궁 등 서울의 4개 고궁은 이날부터 15일까지 관람료를 받지 않는다. 이와 함께 22개 조선왕릉, 종묘, 현충사, 세종유적, 칠백의총, 만인의총 등을 무료 개방한다.

또 전국 14개 국립박물관에서 전통 민속놀이, 공연 등 체험행사를 열고 국립과학관 상설전시관과 국립중앙과학관 유료전시관 입장료는 반값 할인한다.

같은 기간 북한산, 지리산, 소백산 등 국립공원 생태탐방원의 생태관광도 체험료가 무료다.

강원 속초의 속초시립박물관은 13일 한복 착용 입장객과 속초 시민에 한해 무료입장 기회를 제공한다.

충남 서천의 국립생태원은 29일까지 입장료를 30% 할인하고, 경북 상주의 국립낙동강생물자원관은 14∼15일 이틀간 입장료를 안 받는다.

아울러 이달 29일까지 문화체육관광부가 추진하는 '가을 여행주간' 행사도 참고할 만하다.

올해 가을 여행주간은 '취향 따라 떠나는 특별한 보통 날'을 주제로 다양한 행사를 마련됐다. '취향저격 마을여행단' 프로그램은 전문가가 추천하는 여행지 20곳을 소개하고, 여행스케치, 혜민 스님, 유현수 요리연구가 등 유명인과 함께 여행을 떠나는 기회도 준다.

전국 광역 지방자치단체는 20개의 대표 여행 프로그램을 마련해 운영한다.

올해 가을 여행주간에는 부산, 인천, 광주, 세종, 경기, 충남, 전북, 경남, 대전, 강원 등 10개 지역에서 프로그램 2개씩을 구성했다.

참가비 1만원만 내면 기차여행을 떠날 수 있는 '만원의 행복 기차여행'도 2천880명을 대상으로 20개 코스로 진행된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이태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