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병장 월급, 2022년 67만6100원으로 인상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8-14 12:39

공유 1
center
병장 월급이 오는 2022년까지 67만6100원으로 인상된다.

14일 국방부가 14일 발표한 '2020∼2024 국방중기계획'에 따르면, 올해 40만5700원인 병장 월급은 2020년 54만900원, 2022년 67만6100원으로 인상된다.

문재인 대통령은 대선 공약으로 병사 월급을 2017년 기준 최저임금의 30%, 40%, 50% 수준으로 연차적으로 인상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국방부는 또 생산적이고 사회와 단절 없는 군 복무를 지원한다는 취지에서 관련 예산 30조2000억 원을 이번 중기계획에 반영했다.

여기에는 ▲병사개인용품 현금 지급액 현실화 ▲급식 질 향상 ▲병영시설 유지보수 ▲간부 숙소 개선 및 지원 ▲학습 교재비·자격증 응시료·대학 원격강좌 수강료 지원 ▲장병 사역 임무 경감 방안 등이 포함됐다.

군 의료 체계도 대폭 개선, 2021년까지 병사 단체 실손보험이 도입되고 민간병원 진료 승인 절차가 간소화된다.

군 병원의 경우 수술집중병원(수도·대전·양주) 외에 나머지 군 병원은 요양·외래·검진 등으로 기능이 조정되고 의료인력 재배치가 이뤄진다.

내년부터는 외상환자 치료를 위한 국군외상센터와 8대의 의무후송전용헬기도 운영된다.

한편 올해 말 현재 57만9000명인 상비병력은 2022년 말 50만 명으로 줄어든다.

육군은 2개 군단과 4개 사단이 해체되고, 1개 사단이 신규 창설된다.

군은 인공지능(AI), 빅데이터, 사물인터넷 같은 4차 산업혁명 기술을 개발, 무기체계나 병사의 전투력을 극대화하는 데 적극 활용키로 하고 관련 예산 23조3000억 원을 반영했다.

또 첨단무기체계 관련 기초핵심기술 개발에 11조2000억 원, 우수 중소벤처 기업육성 및 국내 방위산업 수출지원 등에 4700억 원, 과학화 훈련장 조성 등에 7조1000억 등을 반영했다.

예비군 훈련과 관련해서도 "2023년까지 202개의 예비군 훈련장을 40개의 과학화 예비군 훈련장으로 통합하고 스마트 예비군 훈련관리체계를 도입하겠다" 고 밝혔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