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美 조지아 주지사, SK이노베이션 서산 배터리 공장 방문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

기사입력 : 2019-06-27 15:22

공유 0
center
SK이노베이션 충남 서산 배터리 공장을 방문한 브리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주 주지사(왼쪽)와 SK이노베이션 윤예선 배터리 사업대표가 서산 공장을 배경으로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SK이노베이션
SK이노베이션은 27일 브라이언 켐프 미국 조지아주(州) 주지사와 조지아주 경제개발부 대표단이 서산 배터리 공장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SK이노베이션에 따르면 켐프 주지사의 이번 방문은 전 세계로 확장 중인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의 출발점이자 글로벌 생산기지에 세계 최고 수준의 전기차 배터리 제조기술과 역량을 전파하는 생산기술본부를 직접 둘러보기 위한 것이다.

이날 켐프 주지사 일행은 SK이노베이션 배터리 사업 현황과 배터리 제조기술 등에 대해 브리핑을 받았다. 이어 최첨단 기술이 결합된 서산 배터리 1, 2공장을 차례로 둘러봤다.

특히 켐프 주지사는 최신 첨단 기술이 접목된 서산 배터리 2공장에서 조지아 주에 건설 중인 배터리 공장과의 차이점, 적용되는 기술 특장점 등을 물어보며 깊은 관심을 보이기도 했다.

서산 배터리 공장 방문을 마친 켐프 주지사 일행은 최재원 SK그룹 수석부회장, 김준 SK이노베이션 총괄사장 등 SK그룹 경영진과 만나 배터리 산업 전문인력 육성방안 등 향후 동반성장을 위한 협력 방안을 논의했다.

김준 총괄사장은 “SK이노베이션이 건설 중인 조지아주 배터리 공장은 향후 북미시장 공략을 위한 핵심 생산기지가 될 것”이라며 “앞으로 한국과 미국, 그리고 SK이노베이션과 조지아주 간 상호협력에 기반한 성공적인 파트너십을 만들어 가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켐프 주지사는 지난 3월 기공식에서 “SK이노베이션의 투자는 조지아 역사상 최대 규모의 일자리를 창출하게 될 것”이라며 “오늘은 열심히 사는 조지아 주민들에게 정말 신나는 날”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SK이노베이션의 전기차 배터리 공장 투자에 대한 켐프 주지사의 큰 기대를 반영한 대목이다.

SK이노베이션은 조지아주 잭슨카운티 커머스시(市) 인근 약 34만6000평 부지에 오는 2022년까지 16억7000 달러(약 1조9000억 원)를 투자해 전기차 배터리 공장을 짓기로 하고 지난 3월 19일 현지에서 기공식을 개최한 바 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