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바른미래당, 대변인 줄사퇴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4-26 15:25

공유 0
center
김삼화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에 이어 김수민 원내대변인도 26일 대변인직을 내려놨다.

김 대변인은 이날 '원내대변인직 사퇴의 말씀'을 통해 "한쪽 편을 들어 당의 입장을 적어내는 것이 양심에 버거운 일"이라며 물러나겠다는 뜻을 밝혔다.

그는 "오늘 김관영 원내대표의 사과 문자를 받았다"면서 "10여 개월 원내지도부로 함께 해오며 봤던 진정성을 믿는다"고 했다.

또 "하지만 당은 위기로 치닫고 있다"면서 "당내 극한 대립 속에 원내대변인으로서 어느 쪽이 '옳고 그르다'를 원고에 담아낼 수 없다"고 이유를 밝혔다.

25일에는 김삼화 수석대변인이 "패스트트랙 추진 과정에서 당이 사분오열되는 모습에 참담했다"며 수석대변인에서 사퇴한 바 있다.

그는 기자들에게 보낸 문자메시지에서 "금일 본인은 일신상의 사유로 바른미래당 수석대변인 당직을 사퇴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