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담배 세금도 줄었다… 1분기 16% 감소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4-26 10:32

공유 0
center
궐련형 전자담배 판매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기획재정부에 따르면 올해 1분기 담배판매량은 7억8270만 갑으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0.2%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담뱃값 인상 전인 2014년 1분기에 비해서는 17%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궐련 판매량이 6억9070만 갑으로 3.4% 감소했다. 2014년 1분기와 비교하면 26.8% 줄었다.

2017년 5월 판매되기 시작한 궐련형 전자담배의 올해 1분기 판매량은 9200만 갑으로 33.6% 증가했다.

궐련형 전자담배의 판매 비중은 11.8%로 2017년 2분기의 0.2%보다 대폭 확대된 것으로 분석됐다.

담배 판매가 줄어들면서 담배 반출량을 기준으로 부과하는 제세부담금은 2조2000억 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의 2조6000억 원보다 1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