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복면가왕 '봄꽃' 정체는 프로미스나인 장규리…봄비 2R 진출

한현주 기자 han0912@g-enews.com

기사입력 : 2019-03-17 18:16

공유 0
center
사진=갈무리
[글로벌이코노믹 한현주 기자] 복면가왕 봄꽃은 걸그룹 프로미스나인의 장규리로 밝혀졌다.

17일 오후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서 '클림트'가 3연속 가왕을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98대 왕좌에 도전하는 복면 가수 8인의 치열한 무대가 선보였다.

이날 1라운드 두 번째 무대에는 '봄비'와 '봄꽃'이 맞대결했다. 두 사람은 아이유의 '금요일에 만나요'를 부르며 남성 판정단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봄꽃의 무대를 본 김현철은 "혀 짧은 발음이 매력 있게 들렸다"며 "기름이 빠진 음색이었다"고 평했다. 남태현은 "배우일 거 같다"며 "비염이 있으신 거 같았다"고 말했다.

'봄비'는 박정현 모창을 선보였고 '봄꽃'은 최근 유행 중인 '손가락 인싸 춤'으로 독특한 매력을 발산했다. 승리는 '봄비'가 차지했다. 린의 '사랑했잖아'를 부른 '봄꽃'은 그룹 프로미스나인의 장규리로, 많은 관객들의 환호를 자아냈다.


한현주 기자 han0912@g-enews.com



많이 본 연예스타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