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페이스북 저커버그 사퇴 요구, 미국증시 행동주의 투자자 적대적 M&A…다우지수 폭락 우려

김대호 기자 tiger8280@g-enews.com

기사입력 : 2018-04-16 12:45

공유 4
center
페이스북 저커버그 사퇴 요구 봇물, 미국증시 행동주의 투자자 퇴진운동…다우지수 가상화폐 폭락 일파만파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기자] 페이스북에 고객정보 유출과 경호비 과다 지출 등 악재가 이어지면서 마크 저커버그의 사퇴를 요구하는 여론이 일고 있다.

16일 미국 뉴욕증시에 따르면 행동주의 투자자 헤지펀드인 오픈 MIC (Open MIC)는 저커버그의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오픈 MIC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의회에서의 부실한 증언을 통해 저커버그가 다국적 대규모 상장사를 어떻게 운영할지 제대로 이해하지 못하고 있음이 백일하에 드러났다”면서 "의사회 의장과 최고경영자(CEO) 둘 다 내려놓거나 최소한 하나는 내려놓으라"고 촉구했다.

오픈 MIC는 저커버그가 사퇴 요구를 거부할 경우 전 세계 행동주의 투자자들과 연대하여 페이스북 주식을 대량 매각하거나 적대적 인수·합병(M&A)을 통해 저커버그의 경영권을 강제로라도 박탈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페이스북 지분 10억달러 이상을 보유한 뉴욕시 연금펀드의 관리책임자인 스콧 스트링어도 최근 저커버그의 사퇴를 주장하고 나섰다.

미국 증시의 한 고위관계자는 오픈 MIC의 공개 사퇴요구 이후 페이스북 이사회에서도 저커버그의 사퇴 문제가 거론되고 있다고 밝혔다. 상당수 이사들이 저커버그의 경영 능력을 문제 삼아 2선 후퇴를 요구하고 있다는 것이다.
center
페이스북 저커버그 사퇴 요구 봇물, 미국증시 행동주의 투자자 퇴진운동…다우지수 폭락 우려


저커버그는 그러나 현지 언론과 인터뷰하면서 이사회 의장이나 최고경영자(CEO)에서 스스로 물러날 의사가 전혀 없다고 밝혔다.

저커버그가 보유한 페이스북 지분은 14%에 불과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저커버그는 페이스북을 사실상 개인회사처럼 운영해왔다. 이러한 상태에서 고객정보와 경호비 과다 문제 등이 불거지면서 사퇴론까지 나오게 된 것이다.

특히 영국의 정보분석업체인 스트래티지 애널리티카(CA)가 페이스북 개인정보 수천만 건을 2016년 미 대선에서 도널드 트럼프 캠프에 넘긴 것으로 드러나면서 저커버그의 경영 능력에 대한 회의론이 커지고 있다. CA 스캔들로 페이스북 주가가 떨어지고 있는 것도 큰손 투자자들이 사퇴 압박을 가하는 요인이 되고 있다.

일리노이 주 재무장관 마이클 프레리히는 "저커버그는 이사회나 주주 등 누구에게도 책임을 지지 않는다"면서 "저커버그에게는 상관이 따로 없으며 이러한 지배구조가 페이스북에 마이너스가 되고 있다"고 말했다. 저커버그가 끝까지 사퇴를 거부할 경우 행동주의 투자자들을 중심으로 대대적인 퇴진 운동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김대호 기자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tiger8280@g-enews.com



많이 본 미국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