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수자원공사, '안전혁신실' 신설 계기 '전사·유역 안전 컨트롤타워 출범 간담회' 개최

지난달 조직개편 통해 '안전혁신실' 신설...14일 본사와 유역단위 안전관리 관계자 한 자리에 모여 컨트롤타워 기능강화 방안 논의

김철훈 기자

기사입력 : 2020-02-14 18:53

center
한국수자원공사 대전 본사 전경. 사진=한국수자원공사
한국수자원공사가 올해 초 조직개편을 통해 안전관리 전담조직인 '안전혁신실'을 신설한 이후 처음으로 본사와 유역단위 안전관리 관계자들이 한자리에 모이는 간담회를 개최했다.

수자원공사는 14일 대전 본사에서 '전사 및 유역 안전 컨트롤타워 출범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이날 밝혔다.

앞서 지난달 수자원공사는 국민과 근로자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경영방침을 선포하고 조직개편을 단행, 재난·시설·건설·산업 등 4대 분야 안전관리 전담 조직인 ‘안전혁신실’을 사장 직속으로 신설했다.

이번 간담회는 안전혁신실 신설을 계기로 안전관리 컨트롤타워의 기능 강화를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간담회에는 전사·유역 단위의 안전관리를 논의하고자 한강, 낙동강, 금강, 영섬(영산강·섬진강) 4개 유역의 수도 관련 문제 대응을 위해 설치한 유역수도지원센터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전사 긴급 안전점검 결과를 공유하고 안전관리 마스터플랜 수립과 매뉴얼 개정, 불시점검과 훈련 강화 방안, 사고예방을 위한 작업안전지킴이와 산업안전관리 포털시스템 구축 등을 논의했다.

수자원공사는 이번 조직개편과 간담회를 통해 안전관리를 총괄하는 컨트롤타워의 기능을 한층 강화하고 댐, 정수장 등 국가기반시설 안전관리를 더욱 체계화 한다는 방침이다.

오승환 안전혁신실장은 "안전혁신실 출범을 시작으로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안전경영체계를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물 환경 관리 전문 공기업으로서 물 재해와 사고로부터 국민을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훈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kch0054@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