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건강 칼럼] 가려움증 방치해 번진 ‘습진’, 만성화되면 재발위험성 커져

황재용 기자

기사입력 : 2019-11-14 17:14

center
날이 건조해지면서 피부도 덩달아 건조해져 여기저기 가려움증을 유발하고 있다. 이를 질환이라 생각지 않고 방치하면 홍반 부비늘, 진물, 부조 등의 증상을 동반한 습진으로 번질 수 있다. 고운결한의원 일산점 김내영 원장. 사진=고운결한의원 일산점


날이 건조해지면서 피부도 건조해져 여기저기 가려움증을 유발하고 있다. 이를 질환이라 생각지 않고 방치하면 홍반 부비늘, 진물, 부조 등의 증상을 동반한 습진으로 번질 수 있다.

습진은 손이나 발 같은 다양한 물건에 직접적인 접촉을 하는 부위에 많이 발생한다. 나타나는 부위에 따라 한포진, 주부습진, 족부습진으로 나뉘고 증상에 따라 지루성피부염, 아토피성 피부염 등으로 나뉜다. 이는 모두 습진의 일종으로 초기에는 가려움, 물집, 구진, 홍반, 부기 등의 증상을 보여 방치하기도 한다.

그러나 만성으로 이어지면 주름, 색소침착 등으로 증상이 악화되고 오한이나 발열, 통증을 동반하기도 한다. 또 악화와 호전을 반복해 피부가 두꺼워지는 과다 각화증, 태선화 증상을 나타내기도 한다.

심한 가려움증은 일상생활에까지 악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초기에 치료해 만성으로 이어지지 않게 하는 것이 중요하고 재발의 위험도 막을 수 있다.

이처럼 다양한 종류와 양상을 보이는 습진은 여러 가지 자극 요인에 의한 면역교란으로 피부 방어력이 상실되어 발병하며, 불규칙한 생활습관, 식습관, 스트레스, 열대사 장애 등이 원인이 된다.

한의학에서는 근원 치료를 위해 환자 개개인마다 발생원이 원인이 다르기 때문에 이를 분석·파악해 환자의 체질과 증상의 정도에 따라 체계적인 맞춤 치료를 진행한다.

또 신체내부의 문제를 해결하는 원인치료와 함께 피부 외부적으로 들어난 문제들을 병행해 치료를 하는데 이는 신체내부 장기들의 부조화를 바로 잡아 피부 재생기능을 높여 피부 스스로가 질환을 치유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이에 따라 면역치료, 해독치료, 습관개선 등 여러 치료 프로그램을 병행해 나가면 불안정한 내부 환경이 바로잡히고 체질이 건강하게 변화되어 질환을 다각적으로 조절 할 수 있게 된다.

정도에 따라 다르긴 하지만 습진은 면역치료와 증상치료를 동시에 진행해야만 재발 없이 신속하게 벗어날 수 있다. 더불어 평소 충분한 휴식과 손, 발을 씻은 후 물기를 잘 닦아내는 생활습관을 통해 예방할 수 있다.

*도움말 : 고운결한의원 일산점 김내영 원장


황재용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oul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