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은행 정기예금 '증가'...신 예대율 준비 주력

10월 중 은행 수신 잔액 1719조 원

한현주 기자

기사입력 : 2019-11-12 15:41

center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9년 10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10월 중 은행 수신 잔액은 1719조 원을 기록했다. 자료=한국은행
기준금리 인하로 예·적금 금리가 1%대까지 떨어졌지만 10월 주요 시중은행의 정기예금이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새 예대율 규제를 충족하기 위해 은행들이 발 빠르게 움직인 데다 정부 여유자금도 정기예금으로 몰린 결과로 풀이된다.

한국은행이 12일 발표한 ‘2019년 10월 중 금융시장 동향’에 따르면 10월 중 은행 수신 잔액은 1719조 원을 기록했다. 정기예금은 일부 은행의 예대율 관리를 위한 예금 유치 노력 등으로 증가폭이 2조 원에서 14조5000억 원으로 확대됐다. 지난해 10월 이후 최대치다.

실제로 올해 10월 말 기준 5대 은행(신한·KB·KEB하나·우리·농협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667조3627억원을 기록, 전달보다 9조1333억원 늘었다.

KB국민은행 정기예금 잔액은 135조9958억 원으로 9월보다 4조9335억 원 늘었다. KEB하나은행도 131조7729억 원으로 지난달보다 2조2125억 원 증가했다.

이 기간 우리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129조2535억 원으로 지난달보다 1조4966억 원 증가했다. 농협은행도 154조2750억 원으로 4조9207억 원 늘었다. 신한은행 정기예금잔액은 116조655억 원으로 전달 보다 1157억 원 줄어 소폭 감소했다.

KB국민은행 관계자는 “증시 하락과 부동산 정책으로 인한 매매건수가 줄어들어들면서 마땅한 투자처가 없는 시중 부동자금이 정기 예금에 몰린 것 같다”고 설명했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금리가 더 떨어지기 전에 비교적 고금리 상품에 많이 가입해 정기예금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한은 관계자는 “ 은행의 예대율 관리를 위한 예금 유치 노력과 정부의 잉여자금(국채) 등이 큰 폭으로 유입되면서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최정욱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경제 성장과 통화량 증가 등을 감안하면 은행 예금이 증가하는 것은 자연스럽지만 최근 금리가 하락하는 상황에도 예금이 가파르게 증가하는 것은 상당히 이례적”이라고 평가했다.

김도하 SK증권 연구원은 "2020년 초 예대율 규제 개편을 앞두고 예수금 조달을 확대해야 하는 시중은행에게는 저축성 예금의 증가와 한계 비용률 상승은 불가피하다"면서 "적극적인 대출 성장보다는 마진 관리를 우선하는 은행이 유리한 시기"라고 말했다.


한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an0912@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