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대졸 신입 지원 연령 높아지는데 기업의 ‘마지노선’은?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10-14 09:12

공유 0
center
취업난이 계속되면서 대졸 신입 지원자 연령도 높아지는 추세인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기업 인사담당자 327명을 대상으로 ‘대졸 신입 채용 시 연령’에 대한 조사 결과, 72.2%가 지원자의 연령대가 ‘높아지는 추세’라고 밝혔다.

‘변동 없다’는 응답은 20.8%, ‘낮아지는 추세’는 7%였다.

연령대가 높아지는 이유는 ‘다양한 스펙을 쌓느라 시간이 많이 걸려서’가 50.8%(복수응답)를 차지했다.

‘취업난이 지속되어서’ 36.4%, ‘지원자의 눈높이가 높아서’ 35.6%, ‘휴학, 졸업유예가 보편화되어서’ 34.3%, ‘양질의 일자리가 많지 않아서’ 25.4%, ‘고학력자가 늘어나서’ 24.2% 등으로 나타났다.

72.2%는 올해 30대 이상 신입사원을 채용한 경험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전체 지원자 대비 30대 이상 신입 지원자의 비율은 34%인 것으로 조사됐다.

30대 이상 신입 지원자의 비율도 지난해와 ‘비슷했다’는 답변이 48.7%로 가장 많았고, ‘높아졌다’는 응답이 39.8%, ‘낮아졌다’는 11.4%였다.

그러나, 대졸 신입사원의 적정연령이 있다고 대답한 108개 기업의 남성 대졸 신입사원의 적정연령은 27.9세로, 여성은 25.7세로 생각하고 있었다.

또 대졸 신입사원의 마지노선은 남성이 평균 32.1세, 여성이 평균 30.5세로 집계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