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트럼프, 중국산 수입품 3000억 달러 관세 15%↑

“미국 기업에 중국과 관계 끊고 미국으로 오라” 지시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8-24 07:28

공유 0
center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뉴시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다음달 1일부터 중국산 수입품 3000억 달러 어치에 대해 부과키로 한 10%의 관세를 15%로 높인다고 23일(현지시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의 이 같은 조치는 중국이 750억 달러의 미국산 제품에 10%의 관세를 추가 부과하겠다는 입장을 밝힌 데 대한 보복 조치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미 2500억 달러의 중국산 제품에 25%의 관세를 부과한 데 이어 나머지 3000억 달러 제품에 대해서도 9월부터 10% 관세를 부과하기로 했지만 일부 품목의 관세 부과 시기를 12월로 늦춘 바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지시'라는 표현을 쓰며 미국 기업에 중국과의 관계를 끊으라고 압박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중국이 750억 달러 규모의 미국산 제품에 추가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밝힌 뒤 트위터에 글을 올려 "우리는 중국이 필요 없다. 솔직히 중국이 없으면 훨씬 더 나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중국이 미국에서 훔쳐 간 막대한 돈은 중단될 것이고 중단돼야 한다"면서 "우리의 위대한 미국 기업들은 이에 따라 기업을 고국으로 되돌리고 미국에서 제품을 생산하는 것을 포함해 즉시 중국에 대한 대안을 찾기 시작하라는 지시를 받았다"고 강조했다.


이태준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jlee@g-enews.com 이태준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