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인물 프로필] 김성재 여자친구 누구? 억울한 무기징역 SBS 그것이 알고싶다 결방 가처분

그것이 알고 싶다 - 고 김성재 사망 미스터리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주필/ 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

기사입력 : 2019-08-03 23:15

공유 0
[인물 프로필] 김성재 여자 친구 누구? SBS 그것이 알고싶다 결방 가처분

그것이 알고싶다 김성재편이 방송불가 가차분 판결로 결방됐다.

SBS는 3일 방송 예정이었던 그것이 알고 싶다 - 고 김성재 사망 미스터리가 법원으로 부터 방송금지 가처분 결정을 받자 공식 입장문을 통해 유감을 표명했다.

앞서 고 김성재씨의 전 여자친구는 '그알-김성재편>의 방송으로 인해 자신의 명예 및 인격권 등이 훼손될 수 있다며 법원에 방송금지가처분 신청을 냈다.

서울남부지법 민사합의 제51부(부장판사 반정우)는 "불특정 다수의 사람들이 방송을 시청하여 신청인의 인격과 명예에 중대하고 회복하기 어려운 손해가 발생할 우려가 있다"라며 "신청인의 인격과 명예가 훼손되는 등 회복할 수 없는 손해를 입게 될 우려가 있다"라며 방송금지를 결정했다.

남성 듀오 그룹 듀스 출신의 가수 김성재는 1995년 11월 1일 솔로 컴백 무대 직후 한 호텔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용의자로 기소됐던 여자친구 김씨는 1심에서 무기징역을 받았으나 항소심에서 무죄를 선고 받았다.

김성재는 1972년생으로 인기높은 가수이자 래퍼, 작사가였다. 이현도와 함께 그룹 듀스를 결성하여 많은 사랑을 받았다.

듀스 해체 이후는 김성재 스스로 솔로 앨범을 발표했다. 초등학교 시절과 중학교 시절에 일본 도쿄 요요기 우에하라에 살았다. 호는 범아(凡兒)다.

김성재는 미국에서 귀국하여 1995년11월 19일 첫 솔로앨범 '말하자면'을 발표, SBS 《'생방송 TV가요 20'》에 출연하였다. 공연을 끝내고 당시 숙소였던 서울 서대문구 홍은동의 스위스 그랜드 호텔(현 그랜드 힐튼 호텔 서울)로 돌아왔고, 다음 날 사망한 채 발견됐다.

유골은 김성재가 평소 살고 싶은 곳이라고 말했던 경북 문경새재에 뿌려졌다.

김성재는 사망하기 직전 청바지 브랜드 스톰(STORM) 모델로 발탁되었다.김성재가 스톰의 CF 촬영 직전 갑작스럽게 사망하면서 소지섭과 송승헌 맡았다.

<그알> 제작진은 입장문에서 "방송은 사건 해결에 도움이 될 수도 있는 새로운 과학적 사실이 드러났다는 전문가들의 제보로 기획되었다"면서 "5개월간의 자료조사와 취재 과정을 거쳤다"고 밝혔따.

다음은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
center
[인물 프로필] 김성재 여자친구 누구? 억울한 무기징역 SBS 그것이 알고싶다 결방 가처분

입장문 전문.

이번 주에 방송 예정이었던 <그것이 알고 싶다 - 고 김성재 사망 사건 미스터리> 관련 법원의 방송 금지 가처분 결정을 따를 수밖에 없으나, 제작진 입장에선 깊은 유감을 표합니다.

본 방송은 국민적 관심이 높았으나 많은 의혹이 규명되지 않은 채 방치되어 왔던 미제사건에서, 사건 해결에 도움이 될 수도 있는 새로운 과학적 사실이 드러났다는 전문가들의 제보로 기획되었고, 5개월간의 자료조사와 취재 과정을 거쳤습니다.

특정인의 명예를 훼손하기 위해서가 아닌, 새로운 과학적 증거로 미제 사건을 해결할 수 있는 제도적 대안을 모색해 보자는 제작진의 공익적 기획 의도가, 방송으로 시청자들에게 검증받지도 못한 채 원천적으로 차단 받는 것에, 제작진은 깊은 우려와 좌절감을 느낍니다.

<그것이 알고 싶다> 제작진은 그동안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약자들을 위해 진실을 규명하고 제도개선을 위한 여론을 환기시킨다는 언론 본연의 역할을 다하기 위해 노력해 왔습니다.

이번 방송금지 결정이, 수많은 미제 사건들, 특히 유력 용의자가 무죄로 풀려난 사건에 대해서는 진상규명을 위한 노력조차 할 수 없게 만드는 것이 아닌가 하는 우려가 듭니다.

방송 자체가 금지될 것으로 전혀 예상하지 않았기에, 법원의 결정을 따르되, 이미 취재한 내용에 대해서는 향후 깊은 고민을 할 것입니다.


김대호 글로벌이코노믹 주필/ 경제학 박사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tiger8280@g-enews.com



많이 본 인물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