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봉은사역~삼성역 지하 ‘강남복합환승센터’ 12월 착공

GTX·도시철도·지하철, 버스·택시 정류장 '매머드 환승인프라'...2023년 개통
국토부 최종 승인...코엑스~잠실 서울국제교류복합지구 관문 역할 기대

김하수 기자

기사입력 : 2019-06-11 11:42

center
서울 강남구 지하철 봉은사역~삼성역 지하구간에 조성될 강남권광역복합환승센터의 조감도. 자료=서울시
서울 강남 영동대로 지하철 봉은사역~삼성역 630m 구간에 지하 6층, 지상 1층 규모로 조성하는 국내 최대 지하환승시설인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가칭)가 정부의 최종승인을 받고 오는 12월 착공에 들어간다.

11일 서울시에 따르면,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는 10일 코엑스∼잠실운동장 일대에 조성하는 국제교류복합지구의 관문이 될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강남환승센터)’ 지정을 최종 승인했다.

국토부와 서울시가 공동으로 추진하는 강남환승센터 개발 프로젝트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A·C노선을 포함해 도시철도 위례∼신사선, 지하철 2·9호선이 교차하고, 각종 시내·광역 버스와 택시 환승도 가능한 말그대로 역대급의 광역복합교통 인프라로 선보일 예정이다.

구체적으로 서울시는 지상에 대규모 광장을 조성하고, 그 아래에 지하 5층까지 철도통합역사를 포함해 다양한 교통수단의 환승시설을 개발한다. 지하 1층∼지하 3층에는 버스‧택시정류장을 중심으로 공공‧상업시설, 통합대합실, 주차장 등이, 지하 4층~지하 5층에는 GTX 승강장과 위례∼신사선 역무시설이 들어선다.

또한 지상 광장에서 지하 3층까지 자연채광이 가능하도록 설계하고, 보행동선을 최적화해 평균 환승거리(107m)와 환승시간(1분 51초)을 서울역의 4분의 1 수준으로 크게 단축하기로 했다.

현재 강남환승센터의 막바지 기본설계를 진행 중인 서울시는 연내에 ▲광역복합환승센터 지정 고시 ▲기본설계 ▲기술제안 입찰 ▲개발실시 계획 승인 등 후속절차를 거쳐 오는 12월 공사에 착수, 오는 2023년 개통한다는 목표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강남환승센터 복합개발사업이 완료되면 영동대로와 삼성역 일대는 서울국제교류복합지구의 관문이자 하루 60만 명의 유동인구를 수용하는 세계적 규모의 대중교통 중심지로 자리매김할 것”이라며 국토부와도 적극 협력해 사업을 신속하게 추진할 것임을 강조했다.

강남환승센터 개발 공사가 시작되면 코엑스 맞은 편에 위치한 옛 한전부지에 조성될 현대자동차그룹 신사옥인 '글로벌비즈니스센터(GBC)'의 연내 착공과 맞물려 강남권 최대 개발사업이 될 것으로 건설업계는 보고 있다.

center
강남권 광역복합환승센터의 시설배치도. 자료=서울시



김하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hskim@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