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시민단체, ‘인보사’ 관련 코오롱생명·식약처 검찰 고발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5-21 14:55

공유 0
center
인보사케이주
의료민영화 저지와 무상의료 실현을 위한 운동본부는 21일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유전자치료제 '인보사케이주'(인보사)와 관련, 코오롱생명과학과 식품의약품안전처를 검찰에 고발했다.

운동본부는 "식약처는 시간 끌기와 늑장 대응으로 일관하며 아직도 인보사의 허가를 취소하지 않고 있다"며 "식약처 특별감사를 통해 인보사 인허가과정부터 현재의 대응까지 책임자를 문책, 처벌하고 앞으로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할 방안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또 "의약품 안전관리를 방치한 식약처장은 즉각 퇴진해야 하며, 제2의 인보사 사태를 불러일으킬 수 있는 '첨단재생의료 및 첨단바이오의약품에 관한 법률'은 폐기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인보사는 사람 연골세포(HC)가 담긴 1액과 연골세포 성장인자(TGF-β1)를 도입한 형질전환세포(TC)가 담긴 2액으로 구성된 골관절염 유전자치료제 주사액이다.

코오롱티슈진이 개발하고 2017년 코오롱생명과학이 식약처로부터 국내 첫 유전자치료제로 허가받았다.

2액의 형질전환세포가 허가 당시 제출한 자료에 기재된 연골세포가 아닌 신장세포(293유래세포)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생활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