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OCI, 1분기 영업손실 406억원…폴리실리콘 부진 영향

오만학 기자

기사입력 : 2019-04-24 15:51

center
사진은 OCI경영진. 왼쪽부터 백우석 회장, 이우현 부회장, 김택중 사장순. (사진=OCI 제공)
OCI가 폴리실리콘 부진으로 올 1분기 영업적자를 기록했다.

24일 OCI는 올 1분기 연결기준 영업손실이 406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적자전환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은 6418억원으로 같은 기간보다 9% 하락했다.

회사 측은 "폴리실리콘 판매 하락과 카본소재의 가격약세, 예상보다 길어진 폴리실리콘 공장 정기보수가 영업손실에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부문별 실적으로는 베이직 케미칼 부문이 매출액 2690억원, 영업손실 72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중국 정부의 태양광 정책 발표 지연에 의한 영향으로 OCI는 지난해 11월 말 군상공장 가스 사고 이후 대대적 설비 정밀점검으로 판매량이 전 분기 대비 13% 하락했다.

석유화학 및 카본소재는 매출액 3170억원, 영업이익 170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분기 대비 각 4%씩 회복한 수준이다. 이에 대해 회사 측은 "벤젠 가격 약세 지속 및 정기보수 종료로 판매량 상승효과가 일부 상쇄됐다"며 "미-중 무역분쟁으로 인한 타이어 시황 약세도 수요 부진을 지속시키는데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에너지 솔루션 부문은 매출액 100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9% 하락, 영업이익은 240억원으로 전분기 대비 105% 상승했다. 카고뉴에너지코리아 인수합병으로 인해 OCI파워의 실적이 향상됐다.

김택중 OCI 사장은 "올 2분기는 중국 태양광 정책의 가시화로 시장 불확실성이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또 유럽과 미국, 일본 등의 원가 경쟁력 상승으로 올 하반기 수요는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오만학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mh38@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