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오풍연 시사의 창]김태우나 청와대나 꼴불견

김태우는 폭로하고, 청와대는 반박하는 양상 계속될 듯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

기사입력 : 2019-01-22 02:31

공유 0
[글로벌이코노믹 오풍연 주필] 김태우 전 수사관이 21일에도 폭로전을 이어갔다. 그 내용은 따로 얘기하지 않겠다. 상당부분 팩트에 가깝다고 본다. 청와대도 조목조목 반박했다. 솔직히 둘다 꼴불견이다. 도긴개긴이라고 할까. 폭로하는 것도 둘러대는 것도 그렇다. 앞으로도 이 같은 공방이 계속될 것 같다.

폭로를 보자. 폭로하는 사람이 흠이 적어야 더 설득력을 얻는다. 하지만 김 전 수사관도 문제가 적지 않다. 국민들도 처음에는 귀를 기울이다가 피로감을 호소할지 모른다. 이날 기자회견 역시 똑부러지는 내용은 없다. 재탕, 삼탕도 보인다. 폭로할 내용이 더 있다고 하는데 뭐가 있는지도 알 수 없다.

기자회견에서 눈에 띄는 게 하나 있었다.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임종석 전 비서실장의 비리도 가져오라고 했다는 대목이다. 과연 그랬을까. 나는 개연성이 크다고 본다. 청와대에서 칼자루를 쥔 사람은 민정수석실 뿐이다. 그 칼을 같은 식구에게도 들이댄 셈이다. 청와대가 그랬다고 할 리 없다.

청와대는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이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의 비리 정보를 가져오라고 했다"고 말한 김태우씨의 기자회견 내용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 박 비서관은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에서 이같이 말하고 김 전 수사관의 주장은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김 전 수사관은 서울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박 비서관은 조국 민정수석에 충성해야 한다는 말을 자주 했다"면서 "반부패비서관실 최초 회식 자리에서 공식 건배사로 '조국을 위하여. 민정아 사랑해'라는 내용을 직원들에게 공지했다"고 폭로했다. 김씨가 없는 말을 지어낸 걸까. 우스개 소리로 그냥 넘기기엔 냄새가 풀풀 난다.

박형철-조국 라인이 그대로 있는 한 김씨의 공격도 계속될 것 같다. 그때마다 청와대는 반박할 테고. 누가 더 손해보겠는가. 말할 것도 없이 청와대다. 그런 직원을 관리하지 못한 책임은 박 비서관과 조 수석에게 있다. 둘다 유임시키다보니 이런 일이 벌어지고 있다. 무엇보다 민정수석실은 자체 기강이 확실하고, 엄격해야 한다. 그런데 신뢰를 많이 잃었다.

지금이라도 늦지 않았다. 국면 전환 차원에서라도 조 수석과 박 비서관을 교체하는 것이 옳다. 소탐대실이 생각난다. 청와대가 김씨와의 다툼에서 명분이 앞선다고 생각되지도 않는다. 민정수석실이기에 더욱 그렇다. 문재인 대통령이 결단할 수밖에 없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한 번 정식으로 건의해 봐라. 조 수석과 박 비서관을 바꾸자고.
left



오풍연 주필 poongyeon@g-enews.com 오풍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종합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