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중국, 코로나19 대응에 재정 13조6000억 원 배정…현재까지 7조 원 사용

정영일 기자

기사입력 : 2020-02-14 19:48

center
중국 당국이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 후베이성 우한에 지은 훠선산 병원 모습. 중국 정부 관계자는 14일 후베이성 설비투자에 5억 위안(약 846억 원)을 교부해 우한(武漢)의 훠선산(火神山) 병원과 레이선산(雷神山) 병원 건설에 사용했다고 밝혔다.사진=뉴시스
중국 정부가 코로나19(우한 폐렴) 대응을 위해 현재까지 13조 원이 넘는 자금을 배정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연합뉴스가 현지 매체들의 보도를 인용해 전했다.

중국 재정부 전염병대응 영도소조 판공실의 푸진링(符金陵) 주임은 14일 베이징(北京)에서 열린 '국무원 합동 예방·통제 체제' 기자회견에서 13일까지 각급 (정부·기관)이 805억5000만 위안(약 13조6322억 원)의 재정을 배정했다고 밝혔다는 것이다.

그는 "각지의 실제 지출은 410억 위안(약 6조9400억 원)이다"면서 "이 돈은 주로 설비와 방호물자 구매, 근무자와 치료비용 보조 등에 쓰였다"라고 설명했다.

푸 주임은 또 "중앙정부의 재정지출로 172억9000만 위안(약 2조9266억 원)이 배정됐다"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중앙 재정의 사용처에 대해 "후베이성 전염병 예방통제 자금으로 10억 위안(약 1692억 원)을 교부했다"면서 또 "후베이성을 비롯한 각지에 전염병 예방통제 자금 44억 위안(7447억 원)을 교부해 환자 치료 비용 보조, 의료진 보조, 물품 구매 등에 쓰도록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후베이성 설비투자에 5억 위안(약 846억 원)을 교부해 우한(武漢)의 훠선산(火神山) 병원과 레이선산(雷神山) 병원 건설과 설비구매, 중증치료 병동 건설에 썼다"면서 "공공보건 서비스 경비와 방역에 99억5000만 위안(약 1조6842억 원)을 교부했다"고 설명했다.

연구와 백신 개발, 중앙정부의 의약품 비축 등에도 재정을 투입했다는 것이다.

푸 주임은 "각지의 전염병 예방·통제 경비는 보장된다. 경비 문제로 치료와 전염병 예방·통제가 영향을 받아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밖에 이날 기자회견에서는 코로나19로 피해를 입은 영세상인들에 대한 지원방안을 소개하기도 했다고 현지 매체들은 덧붙였다고 한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