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김종길 서울시의원 “준공업지역 아파트 용적률 400% 완화 환영”

"용적률 완화 조례, 오는 3월 시의회 도시계획균형위원회 심의 예정”

노춘호 기자

기사입력 : 2024-02-27 16:45

김종길 서울시의원. 사진=서울시의회이미지 확대보기
김종길 서울시의원. 사진=서울시의회
서울시의회 교통위원회 김종길 의원(국민의힘, 영등포2)이 서울시의 준공업지역 공동주택 용적률 400% 완화 및 ‘서남권 대개조’ 발표에 환영의 뜻을 밝혔다.

서울시는 27일 ‘매력도시 서울 대개조’의 시작을 알리는 ‘서남권 대개조’ 구상을 발표하고, 서남권을 직주근접이 실현되는 새로운 서울의 중심지로 만들겠다고 밝혔다.
발표 내용엔 △준공업지역 내 공동주택 용적률 최대 400% 허용(현행 250%) △이미 주택단지로 조성된 지역은 주거지역 또는 준주거지역으로의 용도지역 변경 지원 △기존 총량 관리제에서 벗어난 수요 맞춤 융복합 공간 전환(상업지역 변경 등) 내용 등이 포함됐다.

앞서 지난해 8월 김종길 의원은 서울시의회에서 처음으로 준공업지역 내 용적률 규제를 완화하는‘도시계획 기본조례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이어 임시회 본회의에서 오세훈 서울시장에게 준공업지역의 직주혼합 방안과 용적률 완화를 제안하고, 지난 12월에는 주민 500여 명과 함께‘준공업지역 혁신주문 정책토론회’를 개최해 도출된 혁신안을 서울시에 전달했었다.

김종길 의원은 “서남권 주민의 염원에 응답한 서울시의 신속한 결단에 감사한다다”며 “공동주택 용적률 완화, 용도지역 변경 지원 등 규제 혁신은 서남권의 잠재력을 끌어올리는 새로운 전기를 마련하게 될 것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김종길 의원이 대표 발의한 ‘도시계획 기본조례 개정안’은 오는 3월 서울시의회 도시계획균형위원회 심의를 앞두고 있다.


노춘호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vanish1197@g-enews.com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운전 베터랑 아나운서들의 리뷰 대결 골프 GTI vs. TDI 승자는?
아우디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 RS e-트론 GT
아우디 e-tron GT vs. 아이오닉 5 N 비교할 수 있을까?
이번엔 더 무서운 차 끌고 나왔다! 벤츠 E 300 4MATIC AMG Line
국내 1, 2위 다투는 수입차, 벤츠 E와 BMW 5 전격 비교
숨은 진주 같은 차, 링컨 노틸러스 ... "여긴 자동차 극장인가?"
가장 현실적인 드림카, 벤츠 디 올-뉴 CLE 450 4MATIC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