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우리은행, 신세계와 Drive Thru 환전 제휴 협약 체결

백상일 기자

기사입력 : 2019-11-15 17:45

center
황원철 우리은행 디지털금융그룹장(오른쪽)과 문현규 신세계면세점 마케팅 담당 상무가 ‘Drive Thru 환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우리은행
우리은행과 신세계가 드라이브 쓰루(Drive Thru) 환전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우리은행은 15일 신세계면세점 방문 고객을 대상으로 ‘Drive Thru 환전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업무협약을 14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두 회사는 Drive Thru 환전을 위한 제휴를 하고 금융과 유통을 융합한 혁신협업 모델을 지속 발굴하기 위해 상호 협력하기로 했다.

'Drive Thru 환전 서비스'는 고객이 모바일로 신청하고 자동차로 Drive Thru 환전소에 방문하면 차량번호 인식, QR코드, 생체인식을 통해 차안에서 본인인증과 동시에 외화수령이 가능한 서비스다. 지난 5월 금융위원회로부터 혁신금융서비스로 선정돼 향후 2년간 우리은행에서 운영이 가능하다.

우리은행은 서울시 중구에 있는 본점 주차장 안에 Drive Thru Zone을 조성해 주말에 명동 신세계면세점을 방문하는 고객들에게 사전 신청한 외화를 출차시 빠르고 안전하게 수령할 수 있도록 편의를 제공할 계획이다.

우리은행 관계자는 "이번 협약으로 양사가 채널과 고객 기반을 확대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게 됐다”며 "환전 업무 외에도 다양한 금융 서비스를 적용할 수 있는 혁신 협업 모델을 지속 발굴해 고객에게 더 많은 혜택을 제공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백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bsi@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