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G-쉽스토리] 조선사가 발주처를 공개하지 않는 이유는?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기사입력 : 2019-07-28 11:14

공유 3
center
세계 1위 해운사 머스크의 선박이 부산항에 정박중이다. 사진=뉴시스
조선사가 신조 선박 수주에 성공해도 발주처를 공개하지 않는 게 대부분이다. 조선업계에 종사하지 않는 일반인들은 ‘왜 발주처를 공개하지 않는가’에 대한 의구심을 갖게 마련이다.왜일까?

28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조선사의 수주 성과는 증권가나 조선업계에 알릴 만한 낭보기 때문에 조선사는 계약관련 정보를 공시한다. 다만 발주처는 공개하지 않는 경우 다수다.

대우조선해양가 수주 공시에서 "오세아니아 지역 선주로부터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1척 수주"라고만 밝혔고 삼성중공업이 "미주 지역 선사로부터 LNG운반선 4척에 대한 건조 계약을 체결" 했다고 공시하듯 발주처 정보를 명확히 공개하지 않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발주처에 대한 정보가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는 것은 오로지 발주처의 요구에 따른 것이다. 통상 발주처(해운사)가 조선사와 계약을 할 때 발주처의 이름을 언론에 공개하지 말아 달라고 요청한다. 계약 내용을 공개하지 않는 이유 중 가장 유력한 것은 "용선료 계약과정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것"이라는 추정이다.

해운사들은 직접 선박을 운영해 이익을 창출해내기도 하지만 이 선박을 다른 업체에 빌려주는 용선계약을 체결해 이익을 창출한다.

해운업계 관계자는 “용선계약을 협의할 때 이 선박을 건조하는데 들어간 금액이 공개되면 해운사가 유리한 입장에서 계약을 체결하기가 쉽지않다”고 전했다.

즉 이 건조대금이 공개되는 것은 건설업계나 식품업계에서 원가가 공개 됐을 때 소비자들에게 좋지 않은 인식을 심어주는 것과 마찬가지다. 다시 말해 "원가가 이정돈데 마진을 이만큼이나 가져가나"와 같은 소비자(선박을 빌리는 업체)들의 불만이 생길 소지가 다분하기 때문이다.

물론 모든 계약이 비공개로 진행되는 것은 아니다. 세계 1위 해운사 머스크나, 노르웨이 선박왕 ‘존 프레드릭센’의 ‘골라LNG’ 해운사가 조선사와 계약을 체결했을 때는 발주처를 공개한다. 이들은 자사의 보유 선박 규모가 확대된다는 사실을 여러 화주에게 알릴수록 좋다고 보고 조선사에 발주처를 밝히지 말것을 굳이 요청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