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구하라 남자친구 상처, 할퀴고 패인 상처 "진심어린 사과 받고 싶다"

-일방적인 폭행을 뒷받침할 증거 충분

온라인 뉴스부 기자

기사입력 : 2018-09-16 17:22

공유 1
center
사진 = 채널 A 캡처
온라인 뉴스부 기자 걸그룹 카라 출신 가수 구하라와 폭행 시비에 휘말린 구하라 남자친구 상처가 공개됐다.

구하라 남자친구 A씨는 지난 15일 구하라로부터 입은 상처 사진을 한 매체에 단독 제공했다. 폭행과 관련한 전말에 대해 반박하고, 억울한 입장을 표했다.

구하라 남자친구 상처는 '할퀴었다'는 경찰 진술로 알려진 바다. 15일 조선일보가 단독 공개한 남자친구의 피해 상태는 두 줄로 깊게 패인 상처가 얼굴 상부에 집중됐다.

특히 A씨는 이 매체에서 가택침입, 주취난동을 모두 부인했다. 구하라도 집에 들리겠다는 사실을 인지하고 있었으며, 사건 당일 이별 통보 후 짐을 빼기 위해 들린 것이다.

아울러 C씨는 엘리베이터 CCTV, 파출소 직원 등 일방적인 폭행을 뒷받침할 증거는 충분하다는 입장도 밝혔다. 또한 A씨는 이 상태 때문에 생업에 나설 수 없는 상황을 토로하고 "참을 수 없다. (구하라의) 진심어린 사과를 받고 싶을 뿐"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뉴스부 기자 온라인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연예스타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