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LME 구리가격 반등, 中휴무로 약보합세…니켈과 알루미늄은 하락

이용수 기자

기사입력 : 2024-06-11 07:34

재활용을 위한 구리선.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재활용을 위한 구리선. 사진=로이터

10일(현지시각) 런던금속거래소(LME) 구리 시세가 반등했다. 지난 3주간의 하락이 시장 복귀 기회를 노리는 매수자를 끌어들일 것이라는 기대감이 높아졌다.

구리 가격은 미국 고용지표 호조로 미국 금리인하 시기와 폭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면서 지난 7일 4% 가까이 하락했다.

그러나 이날 LME 구리 가격은 지난 주말 대비 1.4% 상승한 톤당 9899달러로 마감했다. 주석과 아연, 납 가격도 상승했다.

다만 중국 시장이 공휴일로 휴장한 탓에 거래가 부진, 상승폭이 제한되는 모습을 보였다.

반면 니켈과 알루미늄은 하락했다.

이용수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iscrait@g-enews.com
요즘 우리도 뜬다~!!! 캠핑, 화물차 다재다능 '밴'들이 가라사대
아메리칸 머슬카 '포드 머스탱', 상남자들 저격
GT의 느낌이 물씬,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비 오는 날 즐기는 오픈카의 낭만, 미니 쿠퍼 S 컨버터블
포르쉐 못지 않은 스펙, 또 다른 드림카 마세라티 그레칼레
전기차 고민이라면? 그냥 아이오닉 5 사~! 2024년형 아이오닉 5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