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글로벌-Biz 24] 英 정부 "저숙련 이주노동자 규제 추진"…재계 정면반발 예상

안지혜 기자

기사입력 : 2020-01-20 06:00

center
영국 런던 동남부 에일즈포드에 있는 포도농장에서 이주노동자들이 동트기 전 포도채취 작업 준비를 하고 있다. 사진=로이터
보리스 존슨 총리가 저숙련 이주 노동자의 영국 입국을 아예 규제하는 파격적인 방안을 새로 추진 중이어서 영국 재계와 심각한 갈등을 빚을 것으로 우려된다.

영국 일간 텔레그래프는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 즉 브렉시트 전환기간이 오늘 12월 끝나는 즉시 발효할 목적으로 저숙련 이주노동자에 관한 현행 법률을 뜯어고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총리 비서실에서 흘러나온 자료에 근거해 18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이주노동자와 관련한 현행 법률에 따르면 브렉시트의 원활한 이행을 위한 전환기간이 12월 만료되더라도 오는 2023년까지는 기업들이 이주노동자를 계속 고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으나 존슨 총리가 추진 중인 법안에는 당장 12월부터 이주노동자의 고용을 규제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고 텔레그래프는 전했다.

영국 재계는 2023년까지는 이주노동자를 계속 고용할 수 있어야 브렉시트발 기업환경 변화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 할 수 있다는 입장이고 테레사 메이 전 총리도 같은 입장을 천명한 바 있다.

총리실 관계자는 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새로운 환경에 맞춰 기업들도 대책 없이 밀려오는 저숙련 노동자들에 대한 의존을 올해 말로 끊을 채비를 해야 한다"며 이주노동자 규제의 정당성을 주장했다. 텔레그래프는 관련 법안이 내주 중 의회에 제출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안지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rock@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