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마켓 열전] 일렉트로룩스, 국내 대형가전 시장 공략 본격화···프리미엄급 식기세척기 2종 국내 출시

정영일 기자

기사입력 : 2019-12-06 02:20

center
스웨덴에 본사를 둔 종합가전 브랜드 ‘일렉트로룩스’가 2종의 식기세척기를 선보이면서 국내 대형가전 시장 공략에 나섰다. 사진=일렉트로룩스


스웨덴에 본사를 둔 종합가전 브랜드 ‘일렉트로룩스’가 국내 대형가전 시장 공략에 나섰다.

일렉트로룩스는 세계 최초로 컴포트 리프팅 시스템을 적용한 ‘식기세척기 800’과 ‘식기세척기 700’ 2종을 선보였다고 2일 밝혔다. 일렉트로룩스의 식기세척기가 국내에 출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업체는 얼마 전 스웨덴 본사 차원에서 별도로 움직이던 소형과 대형 부문을 하나로 합치는 조직개편을 단행하면서 한국 대형가전 시장 공략에 나설 것을 예고했다.

2002년 한국에 진출한 일렉트로룩스는 그동안 국내에서 청소기(무선·유선·로봇), 블렌더, 무선주전자 등 소형가전 부문 성장에 집중해 왔다.

이신영 일렉트로룩스 코리아 대표는 “이제 한국에서도 소형과 대형가전을 모두 아우르는 종합가전 브랜드로서 일렉트로룩스의 명성을 뽐낼 수 있게 됐다”며 “일렉트로룩스 대형가전은 소형 못지않게 전 세계적으로 위상이 높다. 유럽과 미주 등 이미 150여 개 국가에 진출해 있다. 식기세척기를 앞세워 우수한 기술력과 디자인의 다른 대형가전 라인업을 차례대로 한국시장에 선보일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번에 선보인 식기세척기는 세계 최초로 컴포트 리프팅 시스템을 장착한 것이 특징이다. 이 시스템을 통해 문을 열고 하단 선반을 25㎝ 높이까지 들어 올릴 수 있어 허리를 구부리지 않고 식기를 담을 수 있다.

큰 냄비 같은 무거운 식기를 손목이나 허리 부담 없이 편리하게 적재할 수 있다. 자체 실험을 통해 2만 회 이상 리프팅이 가능하도록 내구성을 갖췄다. 세계 최초로 개발된 이 기술은 사람을 생각하는 디자인으로 인정받아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가운데 하나인 ‘2017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에서 최고상을 수상했다.

식기세척기의 핵심인 세척력도 뛰어나다. ‘360도 멀티 분사 세척’ 기술이 사각지대 없이 오염이 심한 식기도 구석구석 깨끗하게 세척한다. 하단 회전 휠에서 360도로 돌아가는 허리케인 세척수를 분사, 기존 식기세척기 대비 최대 3배 더 깨끗한 세척력 을 보여준다. ‘익스트림 살균 기능’은 70도의 온도로 식기를 살균해 손 설거지로는 제거가 불가능했던 유해균을 99.999% 까지 제거해 준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

세척 후에는 ‘에어 드라이 설계’가 작동해 물때 없는 건조가 가능하다. 세척이 완료되면 자동으로 10㎝ 문 열림 기능이 작동되면서 물때와 물 얼룩을 방지한다. 이를 통해 기존 식기세척기 대비 최대 3배 더 완벽하게 건조가 가능하고 식기 건조 시 자주 발생하는 주방 조리대의 손상도 막아 준다.

여기에 디지털 인버터 모터를 탑재해 작동 소음을 도서관 수준(42㏈)으로 낮췄다. 유럽 에너지 등급 A+++를 받은 저전력 설계로 밤에도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다.

이 외에도 그릇의 오염도를 스스로 판단하는 ‘자동 세척 모드’, 유리잔과 와인잔 같은 다루기 어려운 식기를 위한 ‘섬세 케어 모드’ 등 10개 이상의 세척모드가 있어 식기 상태에 따라 맞춤형 세척이 가능하다. 식기세척기 아래 바닥에 빔을 비춰주는 ‘타임 빔’이 있어 남은 세척 시간이나 예약 세척, 세척 종료 등의 기기 상태를 손쉽게 알려준다.

이신영 대표는 “일렉트로룩스 식기세척기에는 100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혁신의 혁신을 거듭해 온 기술력이 집약돼 있다. 100년의 헤리티지를 느낄 수 있는 최고의 제품이다”면서 “이미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F 어워드 등 세계적인 어워드에서 제품의 기술력과 인체공학적 디자인을 인정받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번 신제품은 국내 소비자들의 니즈를 반영한 디테일로 주방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고 설거지로부터 해방, 가사 노동의 부담을 확 줄이고 삶의 가치를 더해줄 것이다”라고 덧붙였다.

소비자가격은 식기세척기 800의 경우 299만 원, 700은 209만 원이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