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이슈 24] 스위스 한층 강해질 ‘5G 전자파’에 의한 건강영향 우려 ‘반대 운동’ 급속확산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기사입력 : 2019-09-21 00:01

공유 1
center
스위스 전역에서 차세대 통신규격 5G 통신망에 의한 전자파 영향을 우려한 반대시위가 급속히 확산되고 있다.


차세대 통신규격 5G통신망 정비가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스위스에서 5G용 안테나에서 나오는 전자파에 의한 건강에 대한 영향에 대한 우려가 부각되면서 전국적인 반대운동이 벌어지고 있다. 이달 21일에는 수도 베른의 정부청사 앞에서 대규모 5G 반대시위가 실시됐으며, 제네바주 등 상당수 주에서 안테나설치공사의 중단을 촉구하는 온라인서명이 쇄도하고 있다.

또 5G용 안테나가 발하는 전자파에 노출되는 것에 의한 건강피해 우려로 주민투표로 이 문제를 직접 국민에 물어야 한다는 얘기도 나온다. 신규로 설치된 안테나는 없지만 통신사업자들은 기존 4G용 안테나를 5G용으로 교체하는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현지 통신사업자 스위스콤 에 따르면 2019년 중 인구의 90%가 5G를 이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존 이동통신기술과 비교해 5G에는 전례 없는 건강 및 환경의 위험이 있다며 반대파는 5G서비스의 전면중단을 당국에 호소하고 있다. 스위스의 의사회도 주의를 촉구하며 “전자파의 제한치를 올려도 건강에 영향은 없다는 과학적 근거가 없는 한 이를 삼가야 할 것”이라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김경수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ggs077@g-enews.com

김경수 편집위원(데스크)ggs077@g-enews.com



많이 본 유럽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