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Biz 24] 아사히 맥주와 파나소닉, 친환경 바이오 맥주 컵 ‘모리 텀블러’ 공동 개발

김형근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

기사입력 : 2019-07-23 06:00

공유 0
center
맥주 컵 '모리 텀블러'.
아사히맥주와 파나소닉이 공동으로 세계 최초 '고농도 셀룰로오스섬유 성형 재료'를 활용한 맥주 컵인 '모리(森) 텀블러(Mori Tumbler)'를 개발했다.

야외 이벤트나 노점 등에서 테이크아웃 맥주에 이용을 목표로 해 8월 9일부터 해당 제품의 시험을 개시한다고 발표했다.

'고농도 셀룰로오스섬유 성형 재료'를 이용해 파나소닉이 독자 개발한 나노 마이크로 미세화 펄프 성분을 55% 이상 함유한 새로운 수지다. 이 업체의 독자적인 금형 수지형성 기술에 의하여 독특한 감촉과 강도를 실현했다.

이번 시험에 이용되는 '모리 텀블러'는 뛰어난 성형 기능과 재활용 가능한 강도를 실현시킨 것에 더하여 그림과 문자를 자유롭게 디자인하는 것이 가능하기 때문에 여러 이벤트 등에서 특별한 기념품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또한 컵의 표면에는 셀룰로오스 섬유 유래의 섬세한 요철을 만들어서 맥주의 미세한 거품을 지속시키는 데 도움을 줄 수 있다고 한다.

'고농도 셀룰로오스 섬유 성형 재료'는 목재 폐기물에서 나오는 펄프를 주원료로 하기 때문에 자연적인 목재의 감촉을 갖고 있다. 또한 컵을 성형할 때 온도 조건에 따라서 색을 변화시킬 수 있어서 6가지 색을 선택할 수 있다.

폐기될 때에도 종이 제품(가연물)으로 분류될 수 있기 때문에 플라스틱 폐기물 저감에 기여하는 우수한 소재다.


김형근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

김형근 편집위원



많이 본 일본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