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Biz 24] 1초에 1명꼴 '기후난민', 전 세계 이슈로 부상

호주 등 온실가스 배출 선진국가, 난민 수용에 가장 인색

김형근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

기사입력 : 2019-07-23 06:00

공유 0
center
기후 변화로 인해 피해를 받은 사람들은 그들 자녀가 물에 빠져 죽거나 열사병이나 갈증으로 죽어가는 슬픔에만 머물러 있지 않는다.

CNN이 최근 노르웨이 난민위원회의 보고서 내용을 인용해 보도한 바에 따르면 매년 2600만 명의 사람들이 홍수와 폭풍 같은 재해로 인해 고향을 떠나 유랑하는 난민이 된다고 한다.

기후 변동 및 환경 파괴 등에 의해 발생하는 '기후 난민'으로 '생태학적 난민'이라는 용어도 사용된다. 1초에 1명 꼴로 일어나고 있다.

유엔 사막화 방지 협약(UN Convention to Combat Desertification)에 따르면 2045년까지 토지 및 토양 퇴화의 결과로 1억3500만 명이 고향을 등져 다른 곳으로 이주할 수 있다고 한다.

그 사람들 대부분은 고향을 잃은 실향민이 되어 사실상 자국 내 난민이 된다. 그러나 이들에 대한 폭력과 박해로 인해 국경을 넘어 다른 나라로 탈출하는 숫자는 계속 늘어 올해만 기록적인 최고치인 7000만 명에 이르렀다.

ABC 방송이 최근 발표한 정부 문서에 따르면 호주만 해도 최대 해수면과 극심한 기후로 인해 인도양-태평양 지역 상당 부분이 타격을 받아 앞으로 1억 명의 기후 난민이 발생할 수 있는 것으로 보고되었다.

호주는 세계에서 가장 많은 가스 배출국이면서도, 또한 선진국 치고 가장 난민에 엄격하고 인색한 정책을 취하는 국가다.

호주는 난민들을 해변 수용소에 억류해 UN과 인권단체들로부터 많은 비난을 받아왔다. 다른 나라들도 정도의 차이는 있지만 난민 수용에 엄격한 입장을 취하고 있다.

설상가상으로 유엔의 난민 협약은 기후 변화로 인한 난민은 국제법에 의해 보호받을 자격이 있다고 인정하지 않는다.

이로 인해 해당 국가들은 난민에 대해 피난처 제공을 거절할 수 있으며 자국에 들어오는 난민들을 불법 이민자로 간주할 수 있도록 정당성을 부여하고 있다.

동남아시아는 이미 선진국의 소비 패턴과 화석연료 중심의 자본주의로 인한 기후변화의 결과로 어려움을 겪고 있다. 그러나 그 위기의 영향은 오랫동안 이 지역에만 국한되어 있을 수 없다. 전 세계적인 문제로 부상하고 있다.


김형근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hgkim54@g-enews.com

김형근 편집위원



많이 본 아시아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