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국내 1위 주력업종 기업, 세계 1위보다 성장성↓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9-05-23 11:03

공유 0
center
수출 주력 8대 업종 중 6개 업종의 국내 1위 기업이 글로벌 1위 기업보다 매출액증가율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한국경제연구원에 따르면 지난해 수출 주력 8대 업종의 국내 1위 기업과 글로벌 1위 기업의 성장성과 수익성 경영지표를 비교한 결과, 석유화학·자동차·디스플레이·자동차부품·석유제품· 일반기계 등 6개 업종이 열세인 것으로 분석됐다.

우위를 나타낸 것은 반도체와 철강 등 2개 업종뿐으로 조사됐다.

반도체의 경우, 삼성전자의 매출액증가율이 16.2%로 인텔의 11.2%보다 5% 포인트 높았다.

철강도 포스코의 매출액증가율이 8.3%로 아르셀로미탈의 7.8%보다 0.5% 포인트 높은 것으로 비교됐다.

반면, ▲석유화학(LG화학 3.0% vs 토탈 21.6%) ▲자동차(현대자동차 1.0% vs 폭스바겐 18.7%) ▲디스플레이(삼성디스플레이 –5.8% vs BOE 2.8%) ▲자동차부품(현대모비스 0.1% vs 덴소 5.2%) ▲석유제품(SK이노베이션 18.1% vs 시노펙 20.4%) ▲일반기계(두산인프라코어 17.5% vs 캐터필러 18.2%) 등으로 나타났다.

영업이익 증가율 면에서는 4개 업종이서 글로벌 1위 기업에 비해 앞선 것으로 조사됐다.

▲자동차부품(현대모비스 0.0% vs 덴소 -23.4%) ▲석유화학(LG화학 -24.1% vs 토탈 -41.3%) ▲철강(포스코 22.0% vs 아르셀로미탈 17.1%) ▲반도체(삼성전자 26.6% vs 인텔 21.9%) 등이었다.

이에 비해, ▲일반기계(두산인프라코어 28.3% vs 캐터필러 93.3%) ▲자동차(현대자동차 -58.9% vs 폭스바겐 1.1%) ▲석유제품(SK이노베이션 –34.3% vs 시노펙 -19.5%) ▲디스플레이(삼성디스플레이 -51.5% vs BOE -40.2%) 등의 업종은 글로벌 1위 기업보다 열세를 보인 것으로 조사됐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이정선 기자(데스크)jslee@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