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현대제철, 친환경 사업 본격화...안전·환경 자문위원회 발족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기사입력 : 2019-05-21 16:35

공유 0
center
안전환경자문위원단이 사업 현장을 살피고 있다. 사진=현대제철
현대제철이 안전과 환경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행복일터 안전·환경자문위원회(자문위원회)’를 21일 만들고 이에 대한 첫 단계로 종합안전개선대책안 수립에 착수했다.

현대제철 자문위원회는 학계·법조·안전·환경·보건 등 각 부문을 대표하는 전문가 13명이 현대제철의 안전 및 환경 분야에 대한 현황을 검토하고 조언하는 역할을 한다.

현대제철은 안전한 친환경 사업장 건설이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사회적 덕망을 갖춘 전문가들의 객관적인 평가와 조언을 구하기 위해 자문위원회를 구성했다고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자문위원회는 현대제철이 추진해 나아갈 ‘종합안전개선대책안’을 비롯한 회사의 안전과 환경 부문에 대한 정책을 세우는데 조언할 것"이라며 "현대제철은 이를 바탕으로 작업현장 평가와 개선, 협력사와 외주사 안전관리 강화, 환경설비 최적 운영방안 등을 통해 안전·환경 관리시스템을 완성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현대제철 안전·환경자문위원회는 5월부터 12월까지 약 7개월간 운영되며 필요할 경우 활동 기간을 연장할 계획이다.


남지완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ainik@g-enews.com



많이 본 산업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