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글로벌-Biz 24] 트럼프 경제참모 "대중국 관세 폭탄 美 소비자에게도 부담"

커들로 NEC 위원장, 트럼프 주장과 상치…경제둔화 우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기사입력 : 2019-05-14 14:03

공유 0
center
래리 커들로 백악관 NEC 위원장
트럼프 대통령의 수석 경제보좌관격인 래리 커들로 미국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위원장이 트럼프 행정부가 최근 취한 대중 관세인상 조치와 관련해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과 상반된 의견을 내놓았다.

커들로 위원장은 12일(현지 시간)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미국의 대중 관세인상에 따른 부담이 결과적으로 미국의 소비자들에게 전가되는 게 아니냐는 뉴스진행자 크리스 월러스의 지적에 "그렇다"고 답했다.

커들로 위원장은 다만 "미-중 양측이 지불한다고 보는 게 공정할 것"이라며 "중국은 국내총생산(GDP) 손실과 수출시장 감소를 겪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중 무역협상이 여의치 않자 지난주 2000억 달러 상당의 중국 수입상품에 대한 관세를 10%에서 25%로 올렸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 조치가 미국의 기업과 소비자들에겐 영향이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지만 미국 경제 전문가들과 주요 언론매체들은 이에 대해 비판적인 견해들을 내놓고 있다.

로이터통신은 새로운 관세는 중국이 부담하기보다 미국의 수입업자가 부담하게 될 것이라면서 기업들은 통상적으로 비용을 소비자들에게 전가한다고 지적했다.

뉴스위크는 미국 시장에서 중국 제품의 가격이 상승함으로써 경쟁력을 잃고 중국 경기가 둔화되리라는 전망은 부차적인 효과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게리 콘 전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도 "관세전쟁을 벌이게 되면 가격인상이 초래되고 소비자의 부담으로 돌아가게 된다"며 "이런 것들이 역사적으로 경제둔화의 요소들"이라고 비판적 견해를 밝혀왔다.

커들로 위원장의 발언이 경제학 개론 수준의 이야기이긴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주장과 상치된다고 미국 언론들은 지적했다.

이 매체는 커들로 위원장과 트럼프 대통령 간 이견이 백악관이 (북한이나 이란 문제 등) 안보분야에서 보여주는 것 만큼 비정상적이진 않지만 행정부의 메시지에 혼란을 초래하고 있다고 우려했다.


김환용 글로벌이코노믹 편집위원 khy0311@g-enews.com

김환용 편집위원



많이 본 이슈·진단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