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구리시, 경기도 집값 상승률 1위…2023년 별내선 연장 '교통호재’

경제만랩, KB부동산 1~3월 주택가격현황 분석 결과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

기사입력 : 2019-04-25 08:08

공유 0
center
경기 구리시의 인창천 생태하천 모습. 사진=구리시청

구리시가 올들어 경기도 내 아파트가격 상승률 1위를 차지했다.

지하철 8호선 연장 별내선이 오는 2023년 9월 개통되면 서울 강남권과 접근성이 높아질 것이라는 '교통 호재'의 기대감이 구리지역 부동산 가치 상승에 반영됐기 때문이다.

24일 부동산 맞춤형 정보 서비스를 제공하는 경제만랩에 따르면, KB부동산의 주택가격현황을 분석한 결과, 올해 1분기(1~3월) 경기도 아파트가격 상승률 1위 지역이 구리시로 조사됐다.

지난 1월 구리시의 3.3㎡당 아파트 평균매매가는 1737만 4000원 수준이었지만, 3월에는 1755만 9000원으로 1.06% 상승해 경기도 내에서 유일하게 1%대 상승률을 보였다. 이어 성남 수성구가 0.79%, 부천시 0.74% 수원 팔달구 0.59% 올랐다. 하지만, 1분기 경기도 평균 상승률은 –0.13%로 확인됐다.

오는 2023년 9월 개통을 목표로 한 지하철 8호선 연장 별내선은 암사역에서 출발해 구리시와 남양주 다산을 거쳐 별내까지 연결하는 노선으로 경기도 구리시의 최대 교통호재로 꼽힌다. 이 8호선 별내 연장선이 개통하게 되면 구리시의 강남 접근성이 높아져 지역가치가 높아질 전망이다.

이에 따라, 구리시 아파트 실거래가도 전년대비 평균 1억원이나 상승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경기 구리시 교문동에 위치한 '덕현' 전용 134㎡는 지난해 3월, 4억 8000만원에 실거래가 이뤄졌지만, 지난 3월에는 6억원에 거래되면서 1년새 1억 2000만원이나 뛰었다.

구리시 인창동 '동문굿모닝힐' 전용 84㎡도 2018년 3월에는 4억 7000만원 수준이었지만, 올해 3월에는 5억 8500만원에 거래돼 1억 1500만원, '구리인창공원우림필유' 전용 121㎡도 1년새 9000만원이나 올랐다.

부동산 관계자는 수도권 부동산 시장이 침체된 상황에서도 구리시의 아파트 가격만 혼자 고공행진 했담 지하철 8호선 개통일이 다가올수록 구리시의 지역가치는 더 커질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오은서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oestar@g-enews.com

오은서 기자oestar@g-enews.com



많이 본 부동산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