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신세계백화점, 설 선물 본 판매 시작…친환경 상품 확대

김형수 기자 hyung@g-enews.com

기사입력 : 2019-01-13 06:00

공유 1
center
신세계백화점=제공
[글로벌이코노믹 김형수 기자]
신세계백화점은 오는 18일부터 설 선물 세트 본 판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친환경 관련 상품을 대폭 늘렸다. 이번 설부터 나무와 천 포장을 모두 없앴다. 대신 종이박스를 도입해 재활용과 품격 두 마리 토끼를 잡는다는 계획이다.

또 기존에 일반쓰레기로 분류되던 보냉팩 대신 분리수거가 가능한 보냉팩을 처음으로 도입했다. 보냉팩에 부착된 커팅 부분을 손쉽게 뜯은 후 물을 배출한 뒤 비닐은 재활용으로 버리면 된다. 상품 구성도 달라졌다. 동물 복지, 유기농, 무항생제 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관심이 크게 증가하면서 관련 제품을 확대했다. 친환경 한우, 저탄소 인증 과일 등을 선보인다.


김형수 기자 hyung@g-enews.com



많이 본 생활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