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삼성, 보급형 스마트스피커 ‘갤럭시홈 미니’ 내놓는다

모델번호 SM-V310·검정색···서브우퍼 빼고 마이크 줄일 듯

선발 구글·아마존의 200달러 이하 제품 홈미니·에코 대항마

삼성 3대 가전시장 미국 노려 CES2019 공개 가능성 점쳐져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8-12-30 08:35

공유 2
center
삼성전자가 지난 9월 소개한 갤럭시홈. 삼성전자 인공지능(AI)음성비서 빅스비 기반의 프리미엄 스마트스피커다. (사진=삼성전자)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삼성전자가 프리미엄 스마트스피커 ‘갤럭시홈’에 이어 보급형 ‘갤럭시홈 미니(가칭)’를 준비중이다.

샘모바일은 29일(현지시각) 삼성전자가 빅스비 인공지능(AI)를 사용하는 새로운 보급형 스마트스피커(모델 번호 SM-V310)를 개발중이며 검은색 제폼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삼성전자가 지난 8월 발표한 갤럭시홈의 모델번호는 ‘SM-V510’이다. 따라서 새로운 스마트스피커는 이보다 작은 보급형 스마트스피커가 될 가능성이 높다. 이 매체는 갤럭시홈미니에는 서브우퍼가 빠지고 마이크 숫자도 줄어들게 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SM-V310이 프리미엄모델인 갤럭시홈보다 얼마나 더 싸게 나올지는 알 수 없다.

삼성전자의 프리미엄 스마트스피커인 갤럭시홈은 갤럭시노트9과 함께 발표됐으며 프리미엄 제품으로 소개된 가운데 아직 판매에 들어가지 않았다. 하지만 AKG오디오와 8개의 마이크가 들어가며, 사용자 위치를 향해 사운드를 전해주는 기능에 세련된 디자인을 갖췄다. 빅스비를 사용한 최초의 이 스마트스피커는 349달러짜리 애플 홈팟과 경쟁하게 될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빅스비 기반 스마트스피커 확산을 위해서는 프리미엄 모델인 갤럭시홈 외에 보다 값싼 미니형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이미 선발 구글과 아마존이 200달러 이하인 구글홈미니과 아마존에코를 내놓고 있다.

삼성전자가 개발중인 갤럭시홈미니는 갤럭시홈과 함께 새해 1월8일 미국 라스베이거스가전쇼(CES220919)에서 선보이게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점쳐진다. 미국이 삼성전자에게 가장 중요한 빅스비 기반 가전수출중 하나이기 때문이다. 삼성 갤럭시홈미니(가칭, 모델명 SM-V310)은 빅스비2.0을 사용하게 될 전망이다.
center
삼성전자는 빅스비 기반 스마트스피커 갤럭시홈과 사물인터넷 플랫폼 스마트씽스를 연계하는 스마트홈을 구상하고 있다.
삼성전자는 인공지능(AI) 빅스비기반 스마트스피커와 지난 2014년 인수한 사물인터넷 기업 스마트씽스 플랫폼을 연계해 스마트홈을 확산시켜 나가려 하고 있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이재구 IT전문기자jklee@g-enews.com

[관련기사]



많이 본 IT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