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카카오모빌리티, OECD 국제교통포럼 첫 민간 회원사

OECD 국제교통포럼이 민간 협력 강화 위해 설립한 공식협의체 정식 회원사 초청

교통, 운송 분야 글로벌 30여개 기업만 초청받아 활동, 국내 민간 기업으론 최초

각국 교통 분야 정책입안자와 협력, 국내 넘어 글로벌 교통 정책 개선 활동 전개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11 09:59

공유 2
center
카카오모빌리티가 OECD 산하 국제교통포럼에서 운영하는 기업협력이사회에 회원사로 선정됐다. 7일 롯데호텔에서 열린 기업협력이사회 총회에서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좌)와 김영태 OECD 국제교통포럼 사무총장(우)이 가입서에 서명했다. (사진=카카오모빌리티)
[글로벌이코노믹 이재구 기자] 카카오모빌리티(대표 정주환)가 국내 민간 기업으로는 처음으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국제교통포럼(ITF, International Transport Forum) 기업협력이사회(CPB, Corporate Partnership Board) 회원사로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기업협력이사회는 OECD 국제교통포럼이 민간 기업과의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설립한 공식협의체로 국제교통포럼의 초청을 통해서만 가입할 수 있다. 현재 도요타, 포드, 지멘스, 우버, 구글 웨이모 등 교통·운송 관련 약 30여개의 글로벌 기업들만 자격을 얻어 회원사로 활동하고 있으며, 우리나라에서는 공기업인 인천국제공항공사만 가입되어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인공지능, 빅데이터 등 4차 산업 기술을 바탕으로 이용자들의 이동 편의를 증진시켰을 뿐 아니라 자율주행 등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대비한 빠른 행보를 보이고 있어, 한국을 대표하는 모빌리티 기업으로 회원사 초청을 받았다는 평가다.

카카오모빌리티는 기업협력이사회 초청에 따라 지난 7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열린 국제교통포럼 기업협력이사회 총회에 참석해 가입식을 진행하고 정식 회원사로 등록했다.

정주환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세계적 권위의 국제교통포럼 기업협력이사회의 회원사로 선정되어, 한국 모빌리티 산업을 대표하는 기업이라는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 국내와 글로벌 시장의 모빌리티 혁명에 기여할 수 있도록 기업 차원의 다양한 협력 활동을 전개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제교통포럼은 OECD의 교통 정책을 담당하는 장관급 회의체로 자율주행 기술, 수송 분야 온실가스 감축, 교통 네트워크 연결 등 세계 각국의 교통 정책에 관한 연구와 정책 논의를 수행하고 있다. 현재 59개국이 가입되어 있으며, 우리나라는 2007년 정회원 자격을 획득한 후 올해부터는 의장국을 수임하고 있다.


이재구 기자 jklee@g-enews.com

이재구 IT전문기자jklee@g-enews.com

[관련기사]



많이 본 IT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