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중국 40조달러 어치 수입, 시진핑 주석 약속 … 미중 무역전쟁 대타협 제안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기사입력 : 2018-11-05 15:06

공유 1
center
중국 40조달러 어치 수입, 시진핑 주석 약속 … 미중 무역전쟁 대타협,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환율 청신호
[글로벌이코노믹 김대호 소장] 중국이 향후 15년간 40조 달러 어치의 외국산 제품과 서비스를 수입하겠다고 약속했다.

시 주석은 5일 중국 상하이 국가회의전람센터(NECC)에서 열린 제1회 중국 국제수입박람회 개막식에서 "세계 경제가 심각한 변화에 직면한 가운데 더욱 아름다운 세계를 건설하기 위해 각국이 더 큰 용기를 갖고 협력해 공동 발전을 실현해야 한다"면서 "향후 15년간 30조달러처치의 상품과 10 조달러 어치의 서비스를 외국으로 부터 수입하겠다"고 선언했다.

중국을 더이상 '세계의 공장'이 아닌 '세계의 시장'으로 바꾸어 나가겠다는 약속이다.

시진핑 주석의 이같은 외국산 수입 약속은 이달말 트럼프 대통령과의 회동에서 미중 무역전쟁 대타협을 모색하는데 바람몰이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은 이어 " 전 세계 각국은 반드시 개방 정책 기조를 견지하면서 선명한 기치로 보호무역과 일방주의에 반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 주석은 또 "개방은 진보를 가져오지만 문을 걸어 닫으면 반드시 낙후로 이어진다"며 "개방과 협력은 국제 경제무역의 주요 동력으로서 인류는 이런 역사적 규칙에 순응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시 주석은 특히 경제의 글로벌화는 거스를 수 없는 역사적 대세로서 세계 경제 발전의 강력한 동력이 되고 있다고 평가하면서 이 같은 역사적 흐름을 사람의 의지로 돌려놓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시 주석의 이 발언은 시 주석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이달 말 개막하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를 계기로 만나 무역전쟁 출구를 모색할 예정인 가운데 나왔다.

두 정상이 지난 11월 1일 전격적으로 전화 통화를 했다.

이 전화 이후 미중 무역 분쟁 상황이 중대 변곡점에 접어드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시진핑 주석은 이어 중국의 수입박람회가 국제 무역 발전사의 '일대 창조적 조치'라고 자평하면서 중국이 세계에 자국 시장 개방을 능동적으로 확대하는 의미가 있다고 설명했다.

시 주석은 "중국은 결코 개방의 대문은 닫지 않고 더욱 크게 열릴 것"이라며 "인류 운명 공동체를 건설하려는 중국의 발걸음에는 멈춤이 없을 것"이라고 힘줘 말했다.

개혁개방 확대를 위한 구체적인 실천 방안으로 ▲추가 관세 인하 ▲ 중국 시장 진출 제한 완화 ▲ 기업 경영환경 선진화 그리고 ▲ 한중일 자유무역협장 논의 가속화 등 다자·양자 협력 강화 등을 제시했다.

시 주석은 이어 중국는 자본시장 발전을 촉진하고 기술 기업들의 자금난을 완화하기 위해 상하이거래소에 미국의 나스닥과 같은 기술창업주 전문 시장을 추가로 개설하겠다는 방안도 공개했다.

시진핑 주석의 이같은 발언은 미중 무역전쟁 대타협에 상당한 기여를 할것으로 보인다.

발언 이후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환율국제 유가 등에도 청신호가 퍼지고 있다.


김대호 소장 tiger8280@g-enews.com

김대호 소장tiger8280@g-enews.com



많이 본 중국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