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삼양패키징, 무이 할랄 A등급 획득… 업계 '최초'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기사입력 : 2018-07-13 14:34

공유 0
center
삼양패키징의 루왁 화이트커피. 사진=삼양.
[글로벌이코노믹 오소영 기자] 삼양패키징이 할랄 인증 식품으로 인도네시아 시장 공략을 가속화 한다.

삼양패키징은 인도네시아 할랄 인증기관인 무이(MUI)로부터 ‘루왁 화이트커피’ 에 대해 할랄 인증 최고 등급인 A등급을 받았다고 13일 밝혔다.

할랄은 아랍어로 ‘허용된 것’이라는 뜻으로 이슬람교도가 먹을 수 있는 식품, 사용할 수 있는 물건을 가리키는 말이다. 국내 음료 업체 중 무이 할랄 인증 A 등급을 받은 기업은 삼양패키징이 유일하다.

무이 인증을 받으려면 안전성 관련 서류 제출은 물론 생산, 재료 관리 과정까지 현장 실사를 받아야 하는 등 까다로운 조건들을 충족해야 한다. 삼양패키징은 작년 9월부터 인증을 준비해 9개월 만에 A등급 인증을 얻고 전 세계 2조달러에 달하는 할랄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할 준비를 마쳤다.

인도네시아의 무이는 말레이시아의 자킴(JAKIM), 싱가포르의 무이스(MUIS)와 함께 세계 3대 할랄 인증기관으로 꼽힌다.

삼양패키징은 2016년 무균 충전 방식의 커피 음료인 ‘루왁 화이트커피’를 개발해 생산자 개발방식(ODM)으로 인도네시아 음료 업체에 공급 중이다. 이 제품은 작년 말부터 판매가 늘기 시작해 현재 월 400만병 이상 판매되고 있다.

삼양패키징 관계자는 “인도네시아의 RTD 커피(ready to drink coffee·바로 마실 수 있게 포장된 커피) 시장은 년 약 10%씩 성장해 2021년에는 약 3억2000만달러에 이를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오소영 기자 osy@g-enews.com

오소영 기자osy@g-enews.com



많이 본 생활경제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