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한국은행, 성동조선·STX조선해양 관련 경남지역 중소기업 지원 강화

유병철 기자 ybsteel@g-enews.com

기사입력 : 2018-04-17 17:17

공유 0
center
한국은행 본관.
[글로벌이코노믹 유병철 기자] 한국은행이 성동조선해양과 STX조선해양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경남지역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한다.

한국은행 경남본부는 17일 금융중개지원대출 한도 중 300억원을 활용해 성동조선해양 및 STX조선해양 구조조정으로 어려움을 겪는 경남지역 중소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했다.

자금지원대상은 성동조선해양 및 STX조선해양에 최근 1년간 납품을 하거나 용역을 제공한 실적이 있는 중소기업이다. 이들에 1년 이내의 운전자금 대출에 나선다.

은행 영업좀이 성동조선해양 및 STX조선해양 관련 피해업체에 대출하면, 한국은행 경남본부가 대출취급 은행에 대출액의 25%를 연 0.75%의 저리로 자금을 지원키로 했다.

지원규모는 300억원이며, 은행 대출취급액 기준으로는 1200억원이다. 지원기간은 1년 이내이며 업체당 한도는 은행 대출취급액 기준 20억원 이내다.

한국은행은 구조조정이 해당 지역경제에 미치는 영향, 대상기업의 대출 수요 등을 점검해 필요시 금액 증액 등 추가 지운을 고려하기로 했다.


유병철 기자 ybsteel@g-enews.com 유병철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금융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