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윤성빈 이상형 ‘아이유-유인나-아이린’ 중 누구길래?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기사입력 : 2018-02-15 17:31

공유 0
center
한국 스켈레톤의 유망주 윤성빈의 2018 평창 올림픽 메달 획득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그의 과거 이상형 발언이 눈길을 끈다.
[글로벌이코노믹 한지명 기자] 한국 스켈레톤의 유망주 윤성빈의 2018 평창 올림픽 메달 획득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그의 과거 이상형 발언이 눈길을 끈다.

윤성빈은 최근 인터뷰 도중 이상형으로 유인나, 아이린, 아이유 중 선택을 하게 됐다. 이때 윤성빈은 당황한 모습을 보였지만, 이후 “우리 엄마?”라고 수줍게 대답해 시선이 모아졌다.

한편 윤성빈(24 ·강원도청)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스켈레톤 트랙 기록까지 다시 썼다.

윤성빈은 15일 강원도 평창올림픽 슬라이딩센터에서 열린 남자 스켈레톤 1∼2차 시기 합계 1분40초35를 기록, 전체 30명의 출전자 중에서 압도적인 1위에 올랐다.

아직 2차 주행이 진행 중이지만, 윤성빈의 1위는 확실시 되는 분위기다. 최대 경쟁자인 '스켈레톤 황제' 마르틴스 두쿠르스(34 ·라트비아)는 윤성빈보다 0.88초 뒤진 1분41초23으로 3위에 그쳤다. 김지수(24 ·성결대)는 6위(1분41초66)를 기록해 '깜짝' 활약을 펼쳤다.


한지명 기자 yolo@g-enews.com

한지명 기자yolo@g-enews.com



많이 본 해외스포츠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