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강정민의 인류의 스승] 석가모니·공자·소크라테스·예수의 삶과 가르침의 교집합을 찾아서

㉑ 기복신앙(祈福信仰)

기사입력 : 2018-02-07 06:00

공유 3
left
강정민(변호사·소설가)
2016년 7월 하버드대 출신 미국인 현각 스님이 ‘돈만 밝히는 기복신앙, 한국 불교와 인연 끊겠다’며 한국 불교의 현실을 개탄하여 화제가 된 적이 있습니다. 기독교에서도 신앙이 기복주의로 변질되고 있다며 한탄하는 소리가 많습니다.

석가모니의 불교와 공자의 유교는 인간의 이성을 기초로 한 자연종교로 창조주 하나님을 전제로 한 기독교와 그 본질이 다릅니다. 소크라테스의 서양철학 또한 인간의 이성에 기초한 것입니다. 따라서 현각 스님이 기복주의로 변질되어 가고 있는 한국 불교를 개탄하는 것은 극히 당연합니다. 그러나 기독교 신앙이 기복주의로 변질되고 있다고 한탄하는 것은 재고(再考)해 볼 필요가 있습니다. 기독교 신앙의 본질은 기복이기 때문에 기복 자체는 전혀 문제될 것이 없습니다. 문제는 기복의 대상이 무엇인가 하는 점입니다. 땅의 복을 기원하느냐, 하늘의 복을 기원하느냐가 문제라는 말입니다.

기독교의 경우 피조물인 인간이 창조주 하나님에게 무언가를 기원하는 것은 극히 자연스러운 현상입니다. 아이들이 부모에게 조르는 것과 같습니다. 문제는 무엇을 달라고 조르는가 하는 것입니다. 아이가 조른다고 모두 들어 줄 수는 없습니다. 아이에게 꼭 필요한 것, 들어줘도 해가 되지 않는 것만 들어주는 법입니다.

예수는 ‘한 사람이 두 주인을 섬기지 못할 것이니 혹 이를 미워하고 저를 사랑하거나 혹 이를 중히 여기고 저를 경히 여김이라 너희가 하나님과 재물을 겸하여 섬기지 못하느니라’고 말합니다(마태복음 6장 24절). 재물은 땅의 복을 총칭하는 것이고 하나님은 하늘의 복을 상징하는 것입니다.

사도 바울은 ‘하나님 곧 우리 주 예수 그리스도의 아버지께서 그리스도 안에서 하늘에 속한 모든 신령한 복을 우리에게 주시되’라고 선언합니다(에베소서 1장 3절). 하늘에 속한 신령한 복이 무엇입니까? 바로 하나님이 주시는 안식과 평화, 감사와 기쁨을 말합니다. 하나님이 주시고자 하는 복은 하늘의 신령한 복이지 땅의 기름진 복이 아니라고 선언한 것입니다.

사도 요한은 ‘이 세상이나 세상에 있는 것들을 사랑하지 말라’고 선포합니다(요한1서 2장 15절). 세상에 있는 것들은 ‘육신의 정욕과 안목의 정욕과 이생의 자랑’을 말합니다(16절). 육신의 정욕은 쾌락을 의미하고, 안목의 정욕은 재물을, 이생의 자랑은 권력과 명예를 의미합니다. 왜 이런 것들을 사랑하지 말라고 하는 것일까요? 사도 요한은 말합니다. 이 세상도, 그 정욕도 지나가되 오직 하나님의 뜻을 행하는 자는 영원히 거하기 때문이라고(17절).

물론 성경에는 하나님이 땅의 기름진 복도 더해 주신다는 말씀도 있습니다. 예수가 말합니다. ‘공중의 새를 보라 심지도 않고 거두지도 않고 창고에 모아들이지도 아니하되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 기르시나니 너희는 이것들보다 귀하지 아니하냐(마태복음 6장 26절). 오늘 있다가 내일 아궁이에 던져지는 들풀도 하나님이 이렇게 입히시거든 하물며 너희일까 보냐 믿음이 작은 자들아, 그러므로 염려하여 이르기를 무엇을 먹을까 무엇을 마실까 무엇을 입을까 하지 말라. 이는 다 이방인들이 구하는 것이라. 너희 하늘 아버지께서 이 모든 것이 너희에게 있어야 할 줄을 아시느니라(30-32절)’는 것입니다.

다만 한 가지 조건이 있습니다. ‘그런즉 너희는 먼저 그의 나라와 그의 의를 구하라. 그리하면 이 모든 것을 너희에게 더하시리라’는 것입니다(33절). 먼저 땅의 복을 더해 주신다는 부분에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땅의 복을 먼저 준다는 것이 아니라 덤으로 준다는 의미이기 때문입니다. 무엇에 덤으로 준다는 것일까요? 당연히 하늘의 복입니다.

그런데 기독교인들은 마치 이 말씀을 모르는 듯합니다. 대부분의 기독교인들은 땅의 기름진 복만을 추구하거나 땅의 기름진 복과 하늘의 신령한 복을 동시에 추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그들은 마치 불량식품을 달라고 보채는 아이들처럼 땅의 기름진 복을 달라고 하나님에게 보채고 있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한다는 것은 무슨 의미입니까? 예수가 베드로에게 한 말에서 단서를 찾을 수 있습니다. ‘사탄아 내 뒤로 물러가라. 너는 나를 넘어지게 하는 자로다. 네가 하나님의 일을 생각하지 아니하고 도리어 사람의 일을 생각하는도다(마태복음 16장 23절)’. 하나님의 나라와 의를 구하는 것은 하나님의 일을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일이 무엇입니까? 성경에서 말하는 하나님의 일은 원죄에 빠져 허덕이고 있는 인류를 구원하는 것입니다. 크리스천 여러분, 여러분은 하나님의 일을 하며 하늘의 신령한 복을 구하고 있습니까? 강정민(변호사, 소설가).




[관련기사]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