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닫기

목숨 잃을 수 있는 야외 섹스 장소 6곳은 어디?

이미연 기자 lmy@

기사입력 : 2015-04-23 17:18

공유 7
center
사진=원초적본능2 스팉컷, 위 사진은 기사와 무관함
미국 여성지 코스모폴리탄은 야외에서 성관계를 하다가 목숨을 잃을 수도 있다고 보도했다.

코스모폴리탄은 야외 섹스 장소로 알려진 6곳을 소개하며 왜 이 장소에서 성관계를 하지 말아야 하는지에 대한 이유를 밝혀 눈길을 끈다.

1. 움직이는 차 안

차 안에서 하고 싶으면 주차해놓고 해라.

미국의 설문에 따르면 움직이는 자동차 안에서 섹스해본 사람 중 삼분의 일은 속도위반을 했으며 또 다른 삼분의 일은 차선을 이탈해본 적이 있다고 응답했다. 11 퍼센트는 운전대를 놓은 적도 있다고 답했다.

2. 수영장

캘리포니아 대학의 한 연구팀은 수영장 물 안에 있는 염소가 여성의 질 안으로 들어가면 이스트 인펙션(질의 진균감염)을 일으킬 확률이 높아진다고 밝혔다.

3. 바닷가

최근 한 이탈리아 커플이 바닷가에서 성관계를 하다가 남자의 성기가 여성의 몸에 끼어 병원 응급실로 이송되는 황당한 일이 발생했다. 물속에서 관계를 맺을 때 흡인력 (suction) 때문에 두 사람의 몸이 떨어지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4. 발코니

최근 런던에서 아파트 발코니 난간에 기대어 성관계를 하던 20대 남녀가 바닥으로 추락해 즉시 사망하는 끔찍한 사건이 있었다.

5. 모래 위

산부인과 전문의인 알리사 드웩에 따르면 모래 때문에 여성 질이 감염될 가능성이 크다.

6. 공중 화장실

공중 화장실에서 성관계를 하면 각종 질병에 노출될 위험이 있다. 설사와 토는 말할 것도 없고, 노로 바이러스, A형 간염에 걸릴 가능성이 있다고 알려졌다.

이미연 기자 lmy@ 이미연 기자가 쓴 기사 바로가기 →

많이 본 이슈·진단 뉴스

라이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