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대한전선 신임 대표이사에 송종민 호반산업 부회장 내정

호반그룹과 시너지 극대화 전략
주총과 이사회 통해 최종 선임

정진주 기자

기사입력 : 2023-03-28 16:26

대한전선 대표이사로 내정된 송종민 호반산업 부회장. 사진=대한전선이미지 확대보기
대한전선 대표이사로 내정된 송종민 호반산업 부회장. 사진=대한전선

대한전선은 신임 대표이사에 송종민 호반산업 부회장을 내정했다고 28일 밝혔다.

호반그룹 편입 2주년을 맞아 최대주주인 호반산업의 부회장을 대표이사로 선임해 호반그룹과의 시너지를 극대화하고 대한전선의 새로운 성장동력 발굴 등 사업 확대를 도모한다는 전략이다.

송 부회장은 2000년 호반건설에 입사해 그룹의 재무회계와 경영부문을 두루 거친 재무 및 관리 분야 전문경영인이다. 그룹의 자금운영, 리스크 관리 등을 바탕으로 수주 다변화와 사업 다각화를 통해 호반그룹 성장에 기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송 부회장은 호반건설 회계팀장, 재경 담당 임원을 거쳐 2012년 인수한 KBC광주방송 전무로 역임했으며, 2018년부터 호반건설의 대표이사 사장으로 선임돼 전문경영인으로 호반건설의 성장과 사업다각화에 기여해 왔다. 2022년부터 호반산업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승진해 대한전선의 인수 후 통합과정을 주도해왔다.

송종민 신임 대표이사는 추후 진행될 임시 주주총회와 이사회 등을 거쳐 최종 선임될 예정이다.

김준석 호반그룹 전무도 대한전선 경영전략부문장 역할을 겸직한다.

김 전무는 서울대 원자핵공학과를 졸업하고 한국수력원자력을 거쳐 2010년부터 호반그룹에서 전략기획 업무를 맡았다. 이후 △리솜리조트 △대아청과 △삼성금거래소 △서서울CC 등의 인수합병을 주도하며 그룹의 사업다각화를 책임져왔다.

대한전선 관계자는 "호반그룹 편입 등으로 경영 상황 및 사업환경이 안정된 만큼 그룹과의 유기적 결합을 통해 시너지를 확대하고 새로운 성장 전략을 견인하는 등 변화를 모색해 나가야 할 시점"이라며, "향후 신임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시장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함으로써 케이블 산업의 경쟁우위를 유지하며 지속적인 성장을 도모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나형균 대표이사 사장은 대표이사 임기 만료 시점인 2023년 5월17일 부로 사임한다. 나 사장은 2015년 수석부사장으로 합류해 2019년 5월 대표집행임원으로 선임됐다. 호반산업이 대한전선을 인수한 후 지난 2021년 5월 대표이사 사장이 됐다.


정진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pearl99@g-enews.com
가장 현실적인 드림카, 벤츠 디 올-뉴 CLE 450 4MATIC
파격 변신한 8세대 BMW 5시리즈...520i M sport package, "엔트리 같지 않다"
모든 걸 다 가진 차 왜건..."볼보 V90 CC, 너 하나로 만족한다"
만년 B급 감성 푸조, 408로 확 달라졌다
진정한 머슬 마니아, 7세대 올-뉴 포드 머스탱 출시
마초들이 좋아하는 터프함 '철철~' 지프 랭글러 루비콘 4도어 하드톱
제네시스 G80 부분변경, 주행성능 개선으로 완성도 UP
진정한 상남자를 위한 차 포드 레인저 랩터, 압도적 존재감 과시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