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명품 소비 둔화로 LVMH도 1분기 매출 감소

성일만 기자

기사입력 : 2024-04-17 07:15

명품 기업 LVMH의 1분기 매출이 하락했다. 사진은 LVMH 베르나노 아르노 회장. 사진=로이터이미지 확대보기
명품 기업 LVMH의 1분기 매출이 하락했다. 사진은 LVMH 베르나노 아르노 회장. 사진=로이터

루이비통으로 대표되는 세계 최대 명품 기업 LVMH (Moet Hennessy Louis Vuitton)의 1분기 매출이 감소했다. LVMH가 이 사실을 발표하자 16일(현지시각) 주가는 1.64% 하락했다.

프랑스의 럭셔리 대형 기업인 LVMH는 루이비통과 디올(Dior)을 비롯한 여러 브랜드를 보유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에 따르면 LVMH의 올해 1분기 매출은 지난해 동기 대비 2% 감소한 206.9억 유로(약 30조 6110억 원)로 나타났다.

비지블 알파의 집계 추정에 따르면 LVMH의 1분기 그룹 매출은 211.4억 유로가 될 것으로 예상됐다. 핵심 패션 및 가죽 제품 부문은 그룹 매출에서 104.9억 유로를 기여했는데, 이는 전년 동기의 107.3억 유로에 못 미치는 수치다.

와인 및 양조 사업 부문에서는 12%의 하락을 기록했다. 미국에서 고급 주류 수요가 감소하여 높은 재고 수준이 사업을 압박하고 있다.

분석가들은 올해 초 명품 수요의 둔화로 인해 LVMH가 부진한 출발을 보일 것으로 예상했다. 이러한 추세는 여전히 럭셔리 부문에서 이어지고 있다. 팬데믹 이후 산업은 소비자 지출에 영향을 미치는 인플레이션과 높은 이자율로 인해 판매 성장이 느려지고 있다.

바클레이스 분석가들은 리서치 노트에서 일반 고객들이 허리띠를 더 조이는 시기에 부유한 쇼핑객들은 소비에 더 탄력을 받는 경향이 있지만 명품을 추구하는 소비자들이 경기 둔화로 더 큰 타격을 받았다고 밝혔다.

뱅크 오브 아메리카(Bank of America)의 분석가들은 고객에게 전달된 연구 노트에서 중국의 명품 수요가 LVMH의 성과에 핵심적인 결정 요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지역적으로 LVMH는 일본에서 강력한 힘을 보여 성장률 32%를 기록했다. 그러나 일본을 제외한 아시아 지역은 6%의 하락을 보였다.


성일만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texan509@g-enews.com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비 오는 날 즐기는 오픈카의 낭만, 미니 쿠퍼 S 컨버터블
포르쉐 못지 않은 스펙, 또 다른 드림카 마세라티 그레칼레
전기차 고민이라면? 그냥 아이오닉 5 사~! 2024년형 아이오닉 5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운전 베터랑 아나운서들의 리뷰 대결 골프 GTI vs. TDI 승자는?
아우디에서 가장 빠른 전기차 RS e-트론 GT
아우디 e-tron GT vs. 아이오닉 5 N 비교할 수 있을까?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