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글로벌이코노믹 로고 검색
검색버튼

은행 1분기 이자이익 14.9조 견조한 성장

홍콩 ELS 배상에 순익은 24% 급감

정성화 기자

기사입력 : 2024-05-17 15:21

서울 시내 시중은행 ATM기기가 나란히 설치돼 있다. 사진=연합뉴스이미지 확대보기
서울 시내 시중은행 ATM기기가 나란히 설치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올해 1분기에도 국내 은행권 이자이익은 14조9000억원으로 견조한 성장세를 나타냈다. 다만 홍콩 H지수 주가연계증권(ELS) 배상 영향으로 당기순이익은 급감했다.
17일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2024년 1분기 국내은행 영업실적(잠정)'에 따르면 올 1분기 국내은행의 순이익은 5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7조원) 대비 24.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순이익이 급감한 것은 이자이익과 비이자이익 성적표가 나쁘지 않았음에도 홍콩 ELS 배상에 2조원 가까운 배상금이 책정된 탓이다.

1분기 국내은행이 이자이익은 14조9000억원으로 전년 동기(14조7000억원)와 비교해 2000억원(1.6%) 증가했다. 이자이익 성장세가 이어진 것은 순이자마진(NIM)이 1년 전보다 0.05%포인트(p) 감소했음에도 이자수익자산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다만 전분기(15조원) 대비로는 1000억원가량 줄었다.

비이자이익은 전년동기(2조1000억원) 대비 19.3% 감소한 1조7000억원으로 집계됐다.
비이자이익은 시장금리 상승으로 유가증권 평가이익 등 유가증권 관련 이익(9000조원)이 1년 전(1조9000조원) 보다 1조원가량 줄면서 대폭 축소됐다.

판매비·관리비는 6조4000억원으로 전년동기(6조2000억원) 대비 2.7% 증가했다. 인건비는 소폭 증가했고, 물건비는 전년 동기와 유사했다.

대손비용은 1조1000억원으로 지난해 1분기(1조7000억원) 보다 34.6% 감소했다.

대손비용이 급감한 한 것은 지난해 1분기 은행들이 경기 불확실성에 대비해 대손충당금을 많이 쌓았기 때문에 기저효과가 반영된 탓이다. 또 올해 1분기 한화오션 관련 충당금 환입(4000억원) 등도 영향이 컸다.

국내은행 영업외손익은 2조2000억원으로 홍콩 ELS 배상금(1조8000억원) 등에 따라 전년동기(5000억원) 대비 2조7000억원 줄었다.

올해 1분기 국내은행의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57%로 전년동기(0.79%) 대비 0.22%p 내렸다.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같은 기간 11.05%에서 7.79%로 3.26%P 하락했다.

금감원은 "견조한 이자이익 수준이 지속되고 있으나, ELS 배상금이 순이익 감소요인으로 작용했다"면서 "예상치 못한 위험 발생시에도 은행이 본연의 자금중개 기능을 충실히 수행할 수 있도록 대손충당금의 충분한 적립 등을 통해 손실흡수능력 확충을 지속적으로 유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정성화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h1220@g-enews.com
요즘 우리도 뜬다~!!! 캠핑, 화물차 다재다능 '밴'들이 가라사대
아메리칸 머슬카 '포드 머스탱', 상남자들 저격
GT의 느낌이 물씬, 페라리 로마 스파이더
원조 전기차 맛집 테슬라 모델 3, 페이스리프트 정말 살만한가?
비 오는 날 즐기는 오픈카의 낭만, 미니 쿠퍼 S 컨버터블
포르쉐 못지 않은 스펙, 또 다른 드림카 마세라티 그레칼레
전기차 고민이라면? 그냥 아이오닉 5 사~! 2024년형 아이오닉 5
혼다 신형 CR-V와 파일럿, 캠핑에 어울리는 차는?
맨위로 스크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