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삼양식품, 밀양에 신공장 설립…경상남도, 밀양시, 한국주택토지공사와 MOU 체결

중국 등 해외 수요 급증에 따라 수출 전진기지로 활용

정영일 기자

기사입력 : 2019-12-10 08:06

center
삼양식품은 9일 경상남도, 밀양시, 한국주택토지공사와 공장 건설을 위한 투자 협약(MOU)를 체결했다. 삼양식품 김정수 사장(오른쪽에서 세번째)이 투자 협약을 체결하고 기념 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삼양식품
삼양식품이 경남 밀양에 수출 전진기지를 구축한다.

삼양식품은 9일 경남 창원 그랜드 머큐어 앰배서더 호텔에서 경상남도, 밀양시, 한국주택토지공사 등과 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으로 삼양식품은 2023년까지 약 1300억 원을 투자해 밀양시 부북면 나노융합국가산업단지에 신공장 설립을 추진한다.

삼양식품은 중국, 동남아 등 해외 유통망 강화에 따른 수요 급증으로 그동안 생산 능력 확대 방안을 다각도로 검토해 왔다. 특히 최대 수출국인 중국에는 올해 10월과 11월 두 달 동안 컨테이너 800대(라면 약 6400만 개)를 수출하는 등 매 분기 최대 실적을 기록하고 있다. 현재 가동 중인 원주와 익산공장의 연간 생산량은 12억 개 수준이며, 수출용 제품 대부분은 원주공장에서 생산된다.

밀양은 부산항과 인접해 물류비가 기존 대비 50% 절감되는 등 수출 전진기지가 될 수 있는 최적의 입지 조건을 갖췄다. 삼양식품은 이 같은 이점을 활용해 신공장의 생산 품목을 수출용 제품으로 구성하고 생산라인을 자동화함으로써 해외 수요에 유연한 대응이 가능할 것으로 보고 있다.

삼양식품 관계자는 “수출 전진기지를 확보해 해외사업에 박차를 가하고자 한다”며 “공장 설립 시 지역업체들과의 협력뿐 아니라 150여 명 이상의 일자리를 창출하는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삼양식품은 불닭볶음면의 세계적인 인기로 2015년 300억 원에 불과했던 해외 매출이 2016년 930억 원, 2017년 2050억 원으로 수직 상승했다. 올해 수출은 2700억 원에 이를 전망이다.


정영일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wjddud@g-e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