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검색

공정위, '일감 몰아주기' 미래에셋 제재 착수

이정선 기자

기사입력 : 2019-11-21 07:42

center


공정거래위원회는 최근 미래에셋그룹의 일감 몰아주기 등 사익 편취에 대한 시정명령과 과징금 부과가 필요하다는 심사보고서를 미래에셋 측에 발송했다.

21일 업계에 따르면 심사보고서에는 박현주 회장과 법인의 검찰 고발도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미래에셋그룹은 심사보고서에 대한 의견을 3주 안에 내야 한다. 경우에 따라 연기도 요청할 수 있다.

미래에셋그룹의 주요 혐의는 지주회사 미래에셋컨설팅에 계열회사 포시즌스 서울호텔·블루마운틴컨트리클럽 등이 임대관리 수익 등을 몰아줬다는 것이다.

현행 공정거래법은 자산 규모 5조 원 이상 공시대상 기업집단 가운데 총수 일가 지분이 20∼30% 이상이면 일감 몰아주기를 통한 '사익 편취' 제재 대상으로 규제할 수 있다.

총수 박 회장 일가의 미래에셋컨설팅 지분은 91.8%(박 회장 48.6%·친족 43.2%)에 이른다.


이정선 글로벌이코노믹 기자 jslee@g-enews.com


[알림] 본 기사는 투자판단의 참고용이며, 이를 근거로 한 투자손실에 대한 책임은 없습니다.